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베, 작년에 김정은에 新북일평양선언 타진…북한 무반응" <교도>

송고시간2020-02-17 13: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02년 9월 17일 고이즈미 준이치로(왼쪽) 당시 일본 총리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평양 백화원에서 북일평양선언에 서명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02년 9월 17일 고이즈미 준이치로(왼쪽) 당시 일본 총리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평양 백화원에서 북일평양선언에 서명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 간 새로운 선언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북한에 전했다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작년 5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제 조건 없는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뜻을 표명할 때 북일평양선언(2002년)을 토대로 새로운 북일정상 선언을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북한의 의향을 타진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2002년 북일평양선언을 체결할 때와 달리 양측 지도자가 바뀌었다는 점을 거론하며 '영원히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 명의에 의한 선언에 토대를 두는 게 아니라 새 시대에 어울리는 것으로 하자'며 북일평양선언의 서명자를 변경할 필요성이 있다는 뜻을 북한에 전했다.

일본 측의 이런 연락에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교도는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국·미국·중국 등 한반도 문제 관련국들과 근래에 정상회담을 했지만 아베 총리와는 회담하지 않았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