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애인단체 "장애 유형에 맞는 코로나19 대책 필요"

송고시간2020-02-17 13: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장연 등, 코로나19 장애인 지원 기자회견
전장연 등, 코로나19 장애인 지원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등 회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코로나19 장애인 지원 및 대안 부재 복지부 규탄 기자회견'에서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2.1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장애인 단체들이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감염병 대응과 관련해 장애 유형에 맞는 지원 대책과 대응 매뉴얼을 정부에 촉구했다.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등 4개 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는 코로나19에 잘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중증 장애인이 자가격리 대상자가 될 경우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 등 장애인 관련 계획은 전혀 확인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발병 당시 중증 장애인이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되면서 활동 지원이 모두 중단된 채 힘든 시간을 보낸 일이 있었다"라며 "장애 유형에 맞는 대책이 없으면 언제든 장애인의 생명이 위협받을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증 장애인 이모 씨는 최근 코로나19 6번 확진자와 같은 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이 확인돼 2주간 스스로 외출을 자제했다"라면서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되진 않았지만, 만약 분류됐다고 하더라도 별도 활동 지원 대책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단체들은 감염병 관련 문자 안내 및 수어 통역 서비스도 한정적인 운영 시간 등 한계가 있다며 종합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