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스코인터, 미얀마 신규 가스층 발견…"새 캐시카우 가능성"

송고시간2020-02-17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신규 가스층 발견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신규 가스층 발견

(서울=연합뉴스) 17일 오전 미얀마 북서부 해상 A-3 광구에서 머스크사 바이킹 시추선이 실시한 포스코인터내셔널 마하 유망구조 가스산출시험 장면. 2020.2.17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에서 신규 가스층을 발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7일 미얀마 A-3 광구 해상 시추선에서 신규 발견한 마하 유망구조의 가스 산출 시험을 시행한 결과 1개공 일일 약 3천800만ft³의 생산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탐사 시추는 시추 장비를 이용해 지층 내 가스 존재를 확인하는 작업이고, 가스 산출 시험은 시추 후 가스가 발견된 지층의 가스 생산성을 직접 확인하는 작업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12일부터 수심 1천m 이상의 심해지역인 마하 유망구조에서 지하 약 2천598m까지 시추를 시행했으며 약 12m 두께(공극률 35% 수준)의 가스층에서 양호한 생산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마하 유망구조 가스층에 대해 2021년부터 평가 시추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후 2년여간의 정밀 분석작업을 거쳐 가스전 세부 개발 계획을 수립해 미얀마 가스전을 잇는 '캐시카우'(현금창출원)로 개발해 나갈 방침이다.

마하 유망구조는 기존 미얀마 가스전인 쉐 가스전에서 남쪽으로 약 30km 떨어져 있어 가스전 생산설비와 연계 개발이 가능하기 때문에 투자비와 공사 기간을 줄일 수 있다.

또 마하 유망구조에서 남동쪽으로 24km 떨어진 얀 아웅 민 유망구조에 대한 탐사 시추도 예정돼 있어 추가적인 가스 발견도 기대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신규 가스층 발견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탐사 역량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유망광구 탐사를 계속 추진해 포스코그룹의 에너지 가치사슬 완성을 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쉐와 미야 등 2개의 해상 가스전에서 가스를 생산해 중국과 미얀마에 판매하고 있다.

기존의 미얀마 가스전에 대한 단계별 개발도 계속 진행 중이다. 쉐 추가 가스전은 2021년, 쉐퓨 가스전은 2022년에 각각 가스 생산이 개시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미얀마 A-3광구 심해 탐사사업 성공을 원동력으로, 미얀마 가스전 2·3단계 개발을 완료하고 포스코그룹사와의 시너지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