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시아서 멸종위기 '백두산 호랑이' 버스에 치여 숨져

송고시간2020-02-17 14: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 연해주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아무르 호랑이(일명 백두산 호랑이) 1마리가 버스에 치여 숨지자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현지 언론들이 최근 보도했다.

17일 러 관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연해주 크라스노아르메이스키 지역의 한 도로를 운행하던 버스 1대가 태어난 지 4∼5개월 된 아무르 호랑이 1마리와 충돌했다.

도로에 쓰러져 있는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도로에 쓰러져 있는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아무르 호랑이 센터 = 연합뉴스]

도로에 쓰러져 있는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도로에 쓰러져 있는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아무르 호랑이 센터 = 연합뉴스]

이 사고로 호랑이는 버스와 충돌한 지점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사고와 관련된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멸종 위기종인 아무르 호랑이는 현재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에 등록됐다.

아무르 호랑이의 개체 수는 560∼600마리에 불과하며 이 중 90%가 연해주와 하바롭스크 일대에 서식하고 있다.

시베리아 호랑이의 모습.
시베리아 호랑이의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야생동물 보호에 대한 러시아 정부의 관심은 상상을 초월한다.

최근 호랑이와 함께 대표적인 고양잇과 멸종위기종으로 꼽히는 극동표범 1마리가 연해주에서 자동차와 충돌, 크게 다치자 이 표범을 비행기로 모스크바의 대형 동물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 했다.

극동표범은 고양잇과 가운데 가장 개체 수가 적은 동물이다.

극동표범은 러시아·중국 접경지역과 연해주, 북한에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 정부는 연해주에 '표범의 땅' 국립공원을 지정, 극동표범을 보호하고 있다.

리아노보스티는 2018년 기록된 극동표범의 개체 수는 113마리(새끼 22마리 포함)였다고 덧붙였다.

치료를 받는 극동표범의 모습.
치료를 받는 극동표범의 모습.

[타스=연합뉴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