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크래프톤 '테라 히어로' 3월 출시…"원작 느낌 모바일서 구현"(종합)

송고시간2020-02-17 15: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인 파티플레이' 특징…MMORPG 대신 '다중캐릭터 수집·육성형 RPG' 표방

[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 제공]

(성남=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크래프톤이 PC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 '테라'를 모바일로 옮긴 '테라 히어로'를 내달 선보인다.

크래프톤은 17일 판교 사옥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테라 히어로를 3월 5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창업주인 장병규 이사회 의장이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장을 마치고 경영 일선에 복귀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게임인 테라 히어로는 크래프톤이 2011년 개발해 그해 대한민국 게임 대상을 받은 '테라'가 원작이다.

원작의 핵심 재미를 살리기 위해 개발 전반과 테스트에 PC 테라 관련 인력이 많이 참여하면서도 모바일에 맞춰 재해석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개발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레드 사하라 이지훈 대표
레드 사하라 이지훈 대표

[크래프톤 제공]

특히 3인 캐릭터가 뭉쳐서 게임을 진행하는 '파티플레이'를 가장 큰 특징으로 내세웠다.

이에 맞춰 장르도 MMORPG가 아닌 '다중캐릭터 수집·육성형 역할수행게임(RPG)'을 표방했다.

개발을 맡은 레드사하라의 이지훈 대표는 "원작 테라가 줬던 느낌을 모바일에서 제대로 구현해 보고 싶었다"며 "파티플레이가 대표적인 원작의 핵심 재미라고 생각해서 이를 모바일에서 어떻게 잘 구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테라는 이미 '테라 M'과 '테라 클래식' 등 두 차례 모바일 버전으로 이식돼 각각 넷마블[251270]과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서비스되고 있다.

테라 히어로는 3번째 모바일 이식작이자 원작 IP를 보유한 '본가'가 선보이는 첫 작품이면서, 레드사하라가 2018년 크래프톤에 인수된 이후 처음 내놓는 게임이기도 하다.

[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 제공]

이 대표는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파티라는 플레이 패턴을 전반적으로 채택하면서 전체 캐릭터를 하나의 원정대로 조작하는 감성들을 주려고 노력했고, 그런 점에서 게임 시스템이나 접근 방식이 매우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에서 받았던 느낌을 우리 게임에서 좀 더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러운 기대가 있다"고 강조했다.

크래프톤은 일단 테라 히어로의 국내 서비스에 집중하고 이후 해외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크래프톤은 "서비스가 안정화되면 주요 국가별로 명확한 진출 전략을 가지고 차근차근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