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45g 초미숙아 호흡 곤란 극복하고 건강하게 퇴원

송고시간2020-02-17 15: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5주 일찍 출산…의정부성모병원 135일간 치료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645g의 초극소 저체중(초미숙아)으로 태어난 여자 아기가 135일간 집중 치료를 받고 건강하게 퇴원했다.

17일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 따르면 A씨는 임신 25주째인 지난해 9월 병원을 찾아 딸을 출산했다. 40주를 채우지 못하고 예정일보다 15주나 빨랐다.

아기는 몸무게가 645g에 불과한 초미숙아였다.

집중 치료받는 초미숙아
집중 치료받는 초미숙아

(의정부=연합뉴스) 임신 25주째 몸무게 645g으로 태어난 초미숙아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에서 치료받고 있다. 2020.2.17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초미숙아는 특히 폐가 성숙하지 않아 호흡에 문제가 생기고, 면역력이 약해 심혈관 기관, 신경계 기관, 소화기관, 대사 등 모든 신체 활동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이 아기는 우려대로 엄마 뱃속을 나온 직후 움직임과 울음이 없었다. 온몸에 청색증도 관찰됐다. 의료진은 심장 박동 수가 60회 미만으로 떨어지자 기도에 관을 넣고 심폐소생술도 실시했다.

부모와 의료진의 걱정 속에 아기는 이 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로 옮겨졌다.

아기는 인공호흡기를 차고 24시간 집중 치료를 받았다. 호흡곤란증후군 때문에 특정 주사도 맞아야 했다.

아기의 면역력을 높이고 괴사성 장염을 막으려면 모유 수유가 절대적으로 필요했다.

의료진의 조언에 따라 아기의 엄마는 하루도 거르지 않고 모유를 짜내 사투를 벌이는 아기에게 먹였다.

위급한 순간도 있었지만 아기는 버텨냈고 기적적으로 조금씩 회복했다.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의 각별한 치료로 인공호흡기를 떼고 스스로 숨을 쉴 수 있게 됐다. 모유를 입으로 먹을 정도로 호전됐다.

아기는 입원한 지 135일 만에 몸무게 2.9㎏을 기록, 지난달 29일 건강한 상태로 퇴원했다.

"건강하게 퇴원합니다"
"건강하게 퇴원합니다"

(의정부=연합뉴스) 임신 25주째 몸무게 645g으로 태어난 초미숙아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에서 135일간 치료받은 뒤 부모와 함께 건강하게 퇴원하고 있다. 2020.2.17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기 엄마 A씨는 "아이가 이렇게 건강을 찾아 품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해 준 의료진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은 2016년부터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를 운영 중이며 지난해 2월 소아청소년과 이연경·고선영 교수를 초빙한 뒤 진료 체계를 만들고 산부인과와 협력 체계를 구축, 소아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