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남도, 실직 40∼50 세대 일자리 마련…200억원 지원

송고시간2020-02-17 15: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남도청
전남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는 조기 퇴직·실직 등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40∼50대 가장들을 위한 '전남 4050 희망 일자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40·50세대는 도내 인구의 약 32%, 생산가능 인구의 약 48%를 차지하는 등 지역 경제인구의 허리다.

이 프로젝트는 퇴직한 40∼50세대에게 재정지원 일자리를 마련하고, 경력 경험 역량을 활용해 취업할 수 있도록 직업훈련 교육 등을 제공한다.

4천 724명에게 12개 사업, 203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재정지원 일자리는 3천 529명(174억원), 직업훈련 교육은 1천 195명(21억원) 등으로 지난해보다 사업량은 6%, 사업비는 11%가 늘었다.

주요 사업은 40∼50대가 취업한 기업에는 고용 유지금을, 취업자에게는 취업장려금을 지원한다.

비영리단체·사회적기업·공공기관 등이 취업경력이 있는 신중년을 고용하면 인건비·운영비 등을 준다.

50세 이상 퇴직 전문인력이 본인 기술과 경력을 활용해 사회공헌 활동을 하면 실비를 지원받는다. 지난해 353명에게 6억4천여만원을 지원했다.

도내 기업 중 2년 이상 정상 가동하고 지난해 대비 고용률이 5% 이상 증가한 우수기업을 선정해 고용환경개선금 2천만원과 지방 세무조사를 면제하는 인센티브도 준다.

시군을 대상으로 일자리 사업을 발굴해, 도 공모에 선정되면 취업 지원·고용장려금을 지원하는 전남형 동행 일자리 사업도 추진한다.

이들 중장년의 재취업·창업역량 강화를 위해 직업훈련 교육에도 투자한다.

참여자 취업역량 진단, 기업의 40∼50세대 채용 인식개선, 인생 2막 희망 리턴업 사업, 신중년 일자리센터도 2곳 설치한다.

배택휴 전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중장년 조기 퇴직자·은퇴자 증가에 따라 이에 맞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취업을 바라는 중장년이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로 재취업해 인생의 2막을 열어가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