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탈핵단체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 불공정, 산업부 대변만"

송고시간2020-02-17 16: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자회견 하는 탈핵부산시민연대
기자회견 하는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부산시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시설(맥스터) 증설 여부와 방법 등에 관한 주민 의견 수렴 범위에 울산 주민을 배제하자 지역 탈핵 단체가 일제히 반발하고 있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17일 민주당 부산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검토위 결정을 맹비난했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지난 1월에 진행된 재검토위 회의록을 보면 회의에 참여한 재검토위원과 경주실행기구 협의위원 6명 가운데 4명이 경주실행기구 운용 범위를 울산 등으로 확대하자는 의견을 낸 것을 확인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재검토위는 울산을 배제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재검토 원칙과 방향은 오간데 없고 핵발전소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각 핵발전소 지역에 핵폐기장을 짓겠다는 산업부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산업부는 공정한 논의를 한다는 이유로 핵발전소 지역을 비롯해 환경시민단체 등의 이해 당사자를 배제한 재검토위를 출범했다고 밝혔지만, 재검토위는 지금 산업부와 핵 산업계의 꼭두각시 노릇을 충실히 하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민중당 부산시당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현 정부가 월성에 추진하는 핵폐기장 논의 기구인 재검토위원회가 공정성도 안정성도 잃은 채 일방적으로 가고 있다"면서 "지역사회 목소리를 반드시 반영해야 하고,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울산과 부산을 배제하지 말라"고 반발했다.

핵폐기전국네트워크는 18일 오전 11시 울산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원전 교차로 앞에서 '원자력진흥법 폐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30분간 기자회견을 한 뒤 신고리원전에서 교차로 앞까지 오체투지(양 무릎, 팔꿈치 이마 등 신체 다섯부분을 땅에 닿는 불교식 큰절)를 하는 퍼포먼스도 펼칠 예정이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