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日 크루즈 승객 귀국 전세기에 코로나19 확진자 14명 탑승"

송고시간2020-02-17 16: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내 특별차단구역에서 격리"

 17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내려 미국행 전세기에 탑승한 미국인 승객과 가족들
17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내려 미국행 전세기에 탑승한 미국인 승객과 가족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미국이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해 있던 자국민을 본국으로 이송하기 위해 띄운 전세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4명이 포함돼 있다고 17일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와 보건부는 공동 성명을 통해 300여명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해 전세기를 타고 미국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는 동안에 이들 14명의 '양성' 검사 결과가 통보됐다고 발표했다.

이들에 대한 검사는 며칠 전에 이뤄졌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내리고 나서야 확진 판정이 나왔다는 설명이다.

미국 정부는 "이들을 표준 프로토콜(방식)에 따라 가장 효율적이고 안전한 방법으로 전세기 내부의 특별 차단구역으로 이송해 격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행 중 이들은 다른 승객으로부터 분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크루즈선 미국인 승객 "집으로 가게 돼 기쁘다"…300명 귀국 전세기 탑승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미국 정부는 비행하는 동안 모든 승객들을 면밀히 관찰할 것이며,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이는 즉시 격리 공간으로 이동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해 있던 미국인 승객 300명이 귀국 전세기를 타기 위해 전날 하선했으며, 이들은 버스편으로 하네다공항으로 이동, 이날 새벽 전세기로 옮겨탔다.

 일본에 정박한 후 코로나19가 무더기 발병한 크루즈선 선실에 16일 밤 불이 켜진 모습
일본에 정박한 후 코로나19가 무더기 발병한 크루즈선 선실에 16일 밤 불이 켜진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이달 3일 일본에 정박한 후 격리된 동안 승객과 직원 3천700여명 가운데 35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부는 이 크루즈선에 탑승한 미국인 380여 명 가운데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는 사람을 제외한 승객을 전세기에 태워 귀국시키기로 했고, 이에 따라 300여명이 하선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