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행안부, 향응·접대 의혹 충주시 공무원 15명 징계 요구

송고시간2020-02-17 16: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업자로부터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을 사 온 충북 충주시 상수도 업무 관련 공무원들이 무더기로 징계를 받게 됐다.

지난해 10월 단월정수장 비위 관련 브리핑하는 임택수 부시장
지난해 10월 단월정수장 비위 관련 브리핑하는 임택수 부시장

[충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17일 충주시에 따르면 이 사건을 조사한 행정안전부는 공무원 2명을 중징계, 나머지 13명을 경징계하라고 시에 요구했다.

행안부는 중징계 대상자들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라고도 했다.

시는 721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표준정수 및 고도정수 처리 공정을 추가하는 단월정수장 현대화사업을 해 왔다.

징계 대상 공무원들은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수주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술이나 식사를 접대받은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다.

일부 공무원은 업체 관계자들과 유흥주점도 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그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수위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시는 총리실이 상수도 업무 공무원 감찰에 착수한 직후인 지난해 11월부터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중단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