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빙판길 접촉사고 이후 탱크로리 전도…뒤따르던 차량 '쾅쾅쾅'(종합2보)

송고시간2020-02-17 23: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사고 재구성…견인차 기사 "시꺼먼 연기 전쟁터 같아"

도로공사 터널 CCTV에 사고 영상 담겨, 빙판길 미끄러진 차량 연쇄 추돌

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 사고 난 탱크로리 차량
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 사고 난 탱크로리 차량

(남원=연합뉴스) 정경재 나보배 기자 = 17일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의 터널에서 차량 다중추돌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가 난 탱크로리 차량. 2020.2.17 warm@yna.co.kr

(남원=연합뉴스) 임채두 정경재 기자 =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전쟁이 난 줄 알았어요. 시꺼먼 연기가 터널에서 쉼 없이 뿜어져 나오더라고요."

견인차 기사 박상민(45)씨는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를 이렇게 묘사했다.

박씨가 현장에 도착한 시각은 사고가 발생한 지 40분 가까이 흐른 17일 오후 1시께.

눈이 쌓인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는 대부분 경미하지만 사매터널 사고는 그렇지 않았다.

터널 안에서 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넘어져 불이 났는데, 터널의 상황을 알지 못한 뒤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다 큰 사고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박씨는 설명했다.

그는 사방이 찌그러진 차량이 도로에 널려 있고 파편이 곳곳에 흩어져 있어 마치 폭격을 맞은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남원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었고 적설량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5.9㎝였다.

부서진 차에서 나와 굵은 눈발을 맞으며 멍하니 터널을 바라보고 있는 부상자들도 있었다.

그는 부서진 차량을 가까운 정비소로 옮기며 사고 장소를 수차례 왕복했다.

박씨는 "아직도 터널 안에서 검은 연기가 꽤 많이 나오고 있다"며 "사망자와 부상자와 많아 오늘 안에 사고 처리가 마무리될지 모르겠다"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사고 발생 시간이 꽤 지났는데도 아직 터널 안에 있는 차량은 옮기지도 못했다"며 "터널 안에 사망자가 더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고 우려했다.

순천-완주 고속도로 터널서 불탄 탱크로리
순천-완주 고속도로 터널서 불탄 탱크로리

(남원=연합뉴스) 17일 낮 12시 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탱크로리가 쓰러져 화재가 발생, 차량 수십 대가 잇따라 추돌했다. 사진은 불이 난 탱크로리 모습. 2020.2.17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doo@yna.co.kr

터널 내 도로공사 폐쇄회로(CC)TV에 나온 사고 장면은 견인차 기사의 설명을 뒷받침한다.

CCTV에는 사고 당시인 이날 낮 12시 20분께 빙판길에 미끄러진 트레일러 등 차량 6∼7대가 터널 내 1·2차로에 뒤엉킨 모습이 포착된다.

이들 차량은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빙판길에 미끄러져 앞서 멈춘 차량을 들이받거나 터널 내벽과 충돌한다.

이때까지는 경미한 접촉 사고였으나 뒤따라온 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넘어져 순식간에 이들 차량을 덮치면서 큰 사고로 번진다.

이후로도 빙판길에 의한 연쇄 추돌은 계속됐고 특히 터널 2차로를 달리던 또 다른 탱크로리와 트레일러 등이 잇달아 부딪히며 큰불이 나는 모습이 영상에서 관찰된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43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남원소방서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총 길이 710m의 사매2터널 1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환경부와 함께 터널 내 탱크로리에서 흘러나온 질산을 수습하고 추가 인명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사고 원인으로 도로 결빙 등이 유력하게 꼽히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부상자들은 남원의료원과 임실, 전주, 광주 등의 병원으로 분산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와 부상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doo@yna.co.kr jay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