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정박 크루즈선 미국인 338명 전세기로 귀국…14명 양성반응(종합)

송고시간2020-02-18 10: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양성판정 전세기 태워 일각선 논란"…13명은 고위험 환자로 분류

캘리포니아주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미국 국무부 전세기
캘리포니아주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미국 국무부 전세기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미국인 338명이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탑승객들이 지난 3일부터 전원 격리 생활을 해왔다.

미국 정부는 이에 따라 이 크루즈선 승객 중 미국인 338명을 전세기 2대를 이용해 미국으로 귀국시켰다.

전세기 2대 중 1대는 전날 자정 직전 캘리포니아주(州)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나머지 1대는 이날 오전 텍사스주 샌 안토니오-래클랜드 합동기지에 각각 착륙했다.

이들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감독 아래 또다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일본에서 약 2주간에 이어 모두 4주에 이르는 격리 생활을 거치게 된다.

그러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14명이 함께 귀국 전세기에 오르면서 일각에서는 논란도 일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미 정부는 이번 전세기 투입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된 크루즈선 탑승 미국인 46명에 대해서는 귀국 전세기 탑승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일본 병원에 남아 치료를 받고 있다.

미국 관리들은 이들 14명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한 뒤 코로나19 양성이라는 검사 결과를 통지받아 불가피하게 함께 귀국길에 오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요코하마항 떠나는 일본 크루즈선 미국인 승객들
요코하마항 떠나는 일본 크루즈선 미국인 승객들

(요코하마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크루즈 터미널에 발이 묶여 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미국인 승선객들이 17일 새벽 귀국 전세기를 타기 위해 버스를 타고 터미널을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jsmoon@yna.co.kr

미 국무부와 보건복지부(HHS)는 전문가들과 상의한 뒤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는 양성 환자 14명을 다른 환자와 격리해 대피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세기 내에서도 다른 환자들과 격리된 채 미국으로 건너왔다. 그러나 공항으로 이동하는 버스 안에서 약 40분간 일반 승객들에게 노출됐다.

그러나 제대로 된 격리가 필요해 크루즈선을 떠나기로 했다는 승객 세라 아라나는 "이건 (내가 원하던) 그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안전하게 격리 조처를 해줄 것으로 기대했으나 양성 환자들과 같이 버스와 비행기를 타고 오게 된 상황에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미 복지부는 또 탈출한 미국인 중 13명을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보고 네브래스카대학 내 지정된 연방시설에서 치료와 재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들 13명은 양성 판정을 받은 승객 14명 중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일부와 양성 판정은 받지 않았지만 현기증·기침·열 등의 증상이나 다른 만성질환이 있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관리들은 설명했다.

귀국 전세기에 탑승하는 크루즈선 미국인 승선객들
귀국 전세기에 탑승하는 크루즈선 미국인 승선객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크루즈 터미널에 발이 묶여 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미국인 승선객들이 17일 버스 편으로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귀국 전세기에 오르고 있다. jsmoon@yna.co.kr

네브래스카대학 의료센터의 셸리 셰드헬름은 "자체 검사가 끝날 때까지 환자들은 각자 방에 격리될 것"이라며 13명 중 12명은 일반 격리구역에 있지만 1명은 생화학 봉쇄시설에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의 윌리엄 월터스 박사는 일본에 남은 나머지 미국인 60명의 동향을 계속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정부는 또 캄보디아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 내 미국인 승객 92명과 프놈펜의 호텔에 체류 중인 미국인 260명의 동태도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웨스테르담호 승객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인은 지금까지 1명으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병원에 있다.

jun@yna.co.kr,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