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시, 상반기 22조 풀고 공공일자리 2천700개 조성

송고시간2020-02-18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업지원자금 신설, 안심클린시장 운영 등 코로나19 경제대책

눈 속의 방역 작업
눈 속의 방역 작업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7일 오후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거주지인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2020.2.17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서울시가 대책을 내놨다.

시는 소비·내수 진작, 사업장 방역 강화, 피해 기업 지원 등을 골자로 한 대책을 18일 발표했다.

시는 경기 활성화 촉진을 위해 상반기에 재정 35조805억원의 62.5%인 21조9천43억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조기 집행 15조3천787억원에서 6조원 넘게 늘어난 규모다.

시는 시민 접촉 기관인 자치구로 가는 예산을 신속하게 교부해 확대재정에 대한 체감도를 높이고, 긴급입찰, 선금급 지급 활성화 등 재정 조기 집행을 위한 규정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상반기에 올해 공공 구매 예산의 60%인 2조5천200억원을 투입해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쓸 예정이다.

시는 또 코로나19와 관련한 공공 일자리 2천700개를 만들 계획이다.

일단 전통시장 방역에 1천명을 투입한다. 시급성을 고려해 공고 기간은 20일에서 열흘로 단축키로 했다.

2차로 모집할 1천700명은 관광업, 소상공 업계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업종 종사자 위주로 뽑아 기존의 공공근로에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이들을 투입할 일자리는 자치구 수요조사를 거쳐 정하기로 했다.

방역 투입 인원이 시내 350개 전통시장과 상점가에서 대대적 방역을 벌여 '안심클린시장'을 조성토록 할 방침이다.

여전한 불안함 때문에 전통시장을 찾지 않는 시민들을 위해서는 온라인 배송 서비스 적용 시장을 기존 29개에서 35개로 늘린다.

서울시는 액면가에서 1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서울사랑상품권의 1인당 월 구매 한도를 지금의 2배인 100만원으로 올린다. 적용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4월 말까지다.

비교적 한산한 명동
비교적 한산한 명동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16일 서울 명동 거리가 한산하다. 2020.2.16 mon@yna.co.kr

서울시는 또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신설한다. 확진자 동선상 업체 정보 공개로 피해를 봤거나 강제·자가격리로 영업을 일시 중단한 소상공인에게 1% 금리로 자금을 빌려준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서울시의회 의결을 거쳐 지방세 감면 등 세제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점심 기준 하루 2천500여명이 이용하는 시청사 등의 구내식당 의무 휴업을 월 4회로 확대해 인근 식당가의 영업을 돕기로 했다.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면 중소기업·소상공인 박람회, 전통시장 축제 등을 대대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소상공인 간담회'를 이날 오전 DDP패션몰 패션아트홀에서 열어 민생경제 지원 방안을 설명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듣는다.

박 시장은 "소비심리가 움츠러들어 소상공인 등이 어려움에 직면했다"며 "바이러스로 우리 일상이 무너지지 않도록 민생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