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NS 속 완벽한 내가 현실에 나타난다면?…뮤지컬 '차미' 초연

송고시간2020-02-18 09: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월 14일∼7월 5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차미' 포스터
'차미' 포스터

[페이지1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공연계 독보적인 연출가 이지나의 프로듀서 데뷔작인 창작 뮤지컬 '차미'가 오는 4월 14일부터 7월 5일까지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초연한다.

2016년 우란문화재단 '시야 플랫폼: 작곡가와 작가 프로그램'으로 개발돼 이듬해 트라이아웃 공연을 가졌다. 대본과 음악을 수정·보완해 지난해 올린 두 번째 트라이아웃 공연은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작품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소심한 취업준비생 '차미호' 앞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속 완벽한 자아 '차미(@Cha_ME)'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다룬다.

작품 개발 단계부터 참여한 조민형 작가 겸 작사가, 최슬기 작곡가가 초연에 함께한다.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키다리 아저씨' 등의 박소연 연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번지점프를 하다' 등의 주소연 음악감독이 제작을 이끌고 홍유선 안무가, 최영은 무대 디자이너 등이 참여한다.

제작사 페이지1은 "신선하고 트렌디한 소재와 통통 튀는 위트 있는 대사, 귀에 꽂히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관객을 사로잡으며 창작 뮤지컬의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dkl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