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답 인쇄된 문제지로 시험 치른 고교…인천시교육청 적발

송고시간2020-02-18 09: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험지.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시험지.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정답이 모두 인쇄된 문제지로 시험을 치르거나 출제 오류 문항을 결재 없이 복수 정답 처리하는 등 성적 관리를 소홀히 한 인천 내 고등학교들이 적발됐다.

인천시교육청은 지난해 11∼12월 5개 고교에 대한 감사를 실시해 모두 66명에게 시정·주의·주의 요구 처분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송천고는 2017학년도 3학년 자연통합수학 시험을 치를 당시 객관식 15문항 정답이 모두 인쇄된 문제지가 잘못 배부되자 교과협의회도 따로 열지 않고 재시험을 봤다가 적발됐다.

또 2016∼2018학년도 지필 평가에서 8개 과목의 출제 오류가 발견되자 별도의 결재를 받지 않고 '복수 정답'이나 '모두 정답' 처리해 시험 신뢰도를 떨어뜨렸다.

원래 채점 과정에서 유사한 정답이 있을 경우 교과협의회를 통해 채점 기준을 수정한 뒤 채점 기준표를 다시 결재받아 적용해야 한다.

박문여고도 2017학년도 지필 평가에서 3과목의 출제 오류가 나오자 이 같은 결재 절차 없이 모두 '복수 정답' 처리했다가 적발됐다.

동산고는 2017학년도 1학기 수행평가를 보면서 교과협의회에서 수립한 채점 기준에 없는 점수를 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학업 성적이나 수행평가 관리를 소홀히 했다가 적발된 학교는 동산고·박문여고·송천고 등 3곳으로 46명이 신분상 조치를 받았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