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토요애유통' 비리 의혹 이선두 의령군수 소환…혐의 부인

송고시간2020-02-18 09: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영호 전 군수는 지난 9일 조사

굳은 표정의 의령군수
굳은 표정의 의령군수

(창원=연합뉴스) 이선두 경남 의령군수가 지난해 12월 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항소심 선고를 받은 직후 굳은 표정으로 법정을 나오고 있다. 부산고법 창원재판부는 당일 이 군수에 대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찰이 경남 의령 농산물 유통기업 '토요애유통' 비리 의혹과 관련해 이선두 의령군수를 소환해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5일 오후 2시께부터 이 군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0시간가량 조사했다.

이 군수는 변호인과 함께 피의자 신문 조서를 열람한 뒤 16일 새벽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군수는 본인에게 제기된 공금횡령·뇌물수수 등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의령 지역 시민단체는 이 군수가 2018년 지방선거 직전 토요애유통 자금 일부를 선거자금으로 활용했고, 이 과정에 당시 현직이던 오영호 전 군수가 연루됐다는 등 의혹을 제기하며 이 군수 등을 고발한 바 있다.

이와 별개로 한 어묵업체 관계자는 생산품을 토요애 브랜드로 등록하는 대가로 2018년 지방선거 직전 이 군수 측에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주장까지 제기한 상태다.

경찰은 지난 9일 공금횡령 등 의혹을 받는 오 전 군수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오 전 군수 역시 당시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핵심 당사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친 경찰은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 등을 종합해 사건을 마무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5일 이 군수 집무실(군수실)과 자택, 오 전 군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이 군수는 이런 의혹과 별개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말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상태다.

경남 의령 농산물 유통기업 '토요애유통'
경남 의령 농산물 유통기업 '토요애유통'

[의령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연합뉴스 자료사진]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