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뉴질랜드 코로나19 여행 제한에 불만 표시

송고시간2020-02-18 10: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뉴질랜드가 여행 제한 조치 등을 취한 데 대해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우시 뉴질랜드주재 중국대사는 18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뉴질랜드는 무역이나 여행 제한 조처를 할 필요가 없다며 여행 제한 조처의 즉각적인 해제를 촉구했다.

우 대사의 이런 발언은 뉴질랜드가 지난 2일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중국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조처를 한 데 이어 지난 주말 다시 이를 연장하기로 결정한 후 나온 것이다.

우 대사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전반적으로 이제 진압돼 가고 있다며 "중국은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기적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뉴질랜드가 취한 여행 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그런 조치가 취해져서는 안 된다며 뉴질랜드가 취한 여행 제한 조치는 사스 사태 때보다 더 가혹한 것이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위험은 더 낮은 데 왜 이번에는 엄격한 조치가 취해져야 하느냐"고 반문하면서 "그것은 중국의 권고에 반하는 게 아니라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에 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부 중국 학생들이 뉴질랜드에서 바이러스 사태 이후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의 피해를 보았다는 보고를 해오고 있다며 부정확한 정보가 그렇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뉴질랜드 언론은 그러나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 건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발병이 보고된 나라만도 30여 개국에 이른다며 뉴질랜드 내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뉴질랜드에도 언제든지 전파될 수 있다는 게 보건부의 시각이라고 전했다.

기자회견 하는 우시 대사
기자회견 하는 우시 대사

[스터프 사이트 캡처]

ko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