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 어제 종로 공천 신청…전략공천 여부 주목

송고시간2020-02-18 10: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오늘 추가공모 마감…수도권 일부 단수공천 지역 발표 가능성도

"수도권 공천 먼저 발표…영남권 컷오프 마지막 발표"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방현덕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4·15 총선에서의 서울 종로 출마를 위해 당에 공천 신청을 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가 어제(17일) 자기소개서 등 공천 신청 서류를 대리인을 통해 접수했다"며 "면접 일정은 아직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고지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지난 7일 종로 출마를 선언,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양자구도를 형성한 만큼 공관위가 머지않아 황 대표를 종로에 우선 추천(전략공천)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황 대표의 공천 문제는 이날 마감되는 공천 신청자 추가 공모, 면접 심사 등 전반적인 공천 절차를 거쳐 결정될 전망이다.

새로운보수당 등 통합당에 합류한 정당·단체 인사들의 공천 신청 현황도 공관위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당장 종로엔 새보수당 정문헌 전 의원 등이 도전장을 낼 예정이다.

정 전 의원은 통화에서 "새보수당 후보자들에 대해서도 공정한 공천 심사가 돼야 한다. 그러한 과정 없이 황교안 대표를 전략공천 한다면 이는 통합의 정신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부·울·경 공천심사 시작
미래통합당, 부·울·경 공천심사 시작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부산과 울산, 경남 창원 지역구 심사를 시작한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왼쪽부터), 이석연 부위원장, 김세연 위원(오른쪽) 등이 자리에 앉고 있다. zjin@yna.co.kr

한편 공관위는 이날 공천 신청자 추가 공모를 마무리하면서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의 공천 결과를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서울 등 몇 군데 전략공천 지역과 몇 군데 단수 추천 지역 등을 발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당초 공관위는 전날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논의를 매듭지은 지역의 공천 결과를 발표하려 했지만, 이날까지 계속되는 추가 모집을 감안해 발표를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공천심사에서 화룡점정이라 할 수 있는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컷오프(공천배제) 결과는 오는 20일 면접 심사 이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당 일각에선 당 지지율보다 개인 지지율이 떨어지는 지역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현역 의원 컷오프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단수공천 후보, 전략공천 후보부터 발표한 뒤 영남권 (컷오프는) 나중에 할 것"이라며 "영남권 면접이 끝난 뒤 공관위 논의를 거쳐 발표 시점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