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업 업종·규모별 임금 분포 첫 공개…"임금격차 완화 기대"

송고시간2020-02-18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직업·경력·성별 임금 분포 확인 가능…'노사 갈등 확산' 우려 목소리도

고용부 '사업체 특성별 임금분포 현황 발표'
고용부 '사업체 특성별 임금분포 현황 발표'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고용노동부 김민석 노사협력정책관이 1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사업체 특성별 임금분포 현황 발표를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앞으로 국내 기업 노동자는 동종 업계에서 자신과 비슷한 일을 하는 노동자의 임금이 대략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게 된다.

정부가 임금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업종과 규모 등에 따른 기업 임금 분포 현황을 처음으로 공개한 데 따른 것이다.

고용노동부는 18일 임금 직무 정보 시스템(www.wage.go.kr)을 통해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은 기업 업종과 규모, 노동자 직업, 경력, 성(性), 학력 등 6개 변수의 교차 분석에 따른 임금(연봉 기준) 정보를 담고 있다.

예를 들어 제조업에 종사하는 '경영 관련 사무원'의 경력과 학력에 따른 임금 분포를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다.

제조업 경영 관련 사무원으로, 학력이 대졸 이상이고 경력이 5∼10년인 노동자의 평균 임금은 5천485만4천원으로 나온다.

고용부 '사업체 특성별 임금분포 현황 발표'
고용부 '사업체 특성별 임금분포 현황 발표'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고용노동부 김민석 노사협력정책관이 1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사업체 특성별 임금분포 현황 발표를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같은 조건의 노동자 임금을 수준에 따라 일렬로 나열했을 때 중간 임금은 4천845만7천원, 하위 25%와 상위 25% 임금은 각각 3천724만8천원, 6천419만8천원이다.

기존 임금 직무 정보 시스템도 임금 정보를 제공해왔지만, 조합 가능한 변수가 3개로 제한되는 등 전반적인 임금 분포를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 분석에 참여한 오계택 한국노동연구원 임금직무혁신센터 소장은 "원하는 정보를 일일이 검색해 비교해야 하는 현행 방식과 달리 상세한 전체 통계를 제공해 임금 정보 접근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노동부는 3년간(2016∼2018년)에 걸친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의 임금 구조 부문 자료를 토대로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을 도출했다.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는 1인 이상 사업체 약 3만3천개 표본의 매년 6월 기준 임금, 노동시간, 고용 형태 등에 관한 것이고 임금 구조 부문은 이 중에서도 5인 이상 사업체의 전일제 상용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다.

노동자 임금(CG)
노동자 임금(CG)

[연합뉴스TV 제공]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에 표시되는 임금은 연장·휴일근로수당 등 초과 급여를 제외한 정액 급여와 특별 급여를 합산한 금액이다.

임금 분포 현황 공개는 산업 현장의 자율적인 임금 격차 완화로 이어질 것으로 노동부는 기대하고 있다.

동종 업계에서 상대적으로 적은 임금을 주는 기업에서는 노동자의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수 있고 상대적으로 많은 임금을 주는 기업에서는 임금 인상을 자제하자는 목소리가 힘을 얻을 수 있다.

오 소장은 "다양한 임금 정보 인프라의 축적은 장기적으로는 외국과 같이 노동시장 내 자율적인 임금 격차 완화 기제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부는 매년 하반기에 최신 자료를 반영한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을 공개할 계획이다.

정부가 임금 격차 완화를 위해 임금 정보 공개 범위를 넓혀가는 데 대해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특히 경영계는 임금 정보 공개로 산업 현장의 노사 갈등이 심화하는 등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