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탈북민 월평균 소득 200만원 첫 돌파…전년 대비 14만8천원 증가(종합)

송고시간2020-02-18 16: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탈북민 74% "남한 생활 만족"…'2019년 탈북민 실태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홍유담 기자 = 국내 정착한 북한이탈주민의 주요 경제활동 상태가 꾸준히 개선되면서 월평균 임금이 처음으로 200만원대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탈북민 74% "남한 생활 만족"…근로소득 200만원 첫 돌파
탈북민 74% "남한 생활 만족"…근로소득 200만원 첫 돌파

[연합뉴스TV 제공]

18일 통일부 등이 공개한 '2019년도 북한이탈주민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탈북민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62.1%, 고용률은 58.2%로 전년도(64.8%·60.4%) 대비 다소 감소했지만, 월평균 소득은 189만 9천원에서 204만 7천원으로 14만8천원 증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 국민의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률은 각각 63.3%와 61.4%로 탈북민 수치와 비교해 다소 높았으며, 월평균 임금은 264만3천원이다.

정부는 "최근 9년간 탈북민의 주요 경제활동 상태가 꾸준히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임금근로자 월평균 소득이 200만원대를 돌파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조사대상의 74.2%는 남한 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해 작년보다 1.7%P 상승했다.

특히 '차별·무시당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17.2%로 전년도 20.2%에 비해 다소 감소했다.

지난해 국내 입국한 탈북민은 전년도(1천137명)와 비교해 7.9% 감소한 1천47명으로, 지난해 12월 기준 국내 탈북민은 총 3만3천523명으로 조사됐다.

탈북민들의 연령대(입국 당시 기준)는 20∼30대가 전체의 57.3% 차지했다. 탈북민 중 84.9%는 북한에 있을 당시 무직자를 비롯한 직업능력 취약자였으며, 79.6%는 고등학교 이하의 저학력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보면 전체 입국자의 약 72%가 여성으로 분석됐다. 여성 입국자는 2002년을 기점으로 남성 입국자 수를 추월하기 시작했다.

통일부는 이날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2020년도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시행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 분야는 ▲교육지원 ▲ 생활밀착형 서비스 ▲ 탈북민 정책 협업체계 ▲ 하나센터 ▲ 취약계층 탈북민 보호 ▲ 사회통합 등 7개다.

통일부는 특히 지난해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을 계기로 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생계비와 의료비 지원 기준을 완화하고 지원 예산을 확충할 방침이다.

또 지난해 9월 발표된 탈북민 생활안정 종합대책에 따라 탈북민 취약세대 전수조사와 지역 하나센터 상담사들의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를 지속해서 이행한다.

아울러 탈북민의 '취업성공패키지' 참여를 강화하고 취업 교육 직종을 확대하며, 오는 3월 탈북민 고용기업 지원을 위한 '우선구매 지원 지침'을 제정하고 사회적 약자 고용기업에 탈북민 고용 기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추진할 예정이다.

jslee@yna.co.kr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