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9명 제명…당 해체 수순(종합2보)

송고시간2020-02-18 18: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철수계 5명+김중로·이상돈·임재훈·최도자' 제명

호남 중진들 "큰 바다에서 다시 만나자"…손학규 "정당법 위반"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의원들이 참석해 있다. 2020.2.1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바른미래당은 18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안철수계 의원들을 포함한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했다.

이날 제명된 의원은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 5명과 김중로·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이다.

제명된 의원은 의총 직후 국회 의사국에 당적 변경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기존 17명에서 8명으로 줄었다.

지역구 의원인 김동철·박주선·주승용·권은희 의원 등 4명도 조만간 탈당할 예정이다. 사실상 바른미래당이 당 해체 수준에 접어들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손학규 대표가 비례대표 의원들의 '셀프 제명'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이들의 당적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이날 제명된 의원 중 안철수계 의원 5명은 안철수 전 의원과 함께 국민의당 창당 준비를 하고 있어 오는 23일 중앙당 창당대회에 맞춰 국민의당으로 옮길 것으로 보인다.

김중로 의원은 안철수계로 활동해왔으나 이미 지난 17일 당적 변경을 전제로 미래통합당에 공천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날 곧장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

임재훈·최도자 의원 등은 향후 진로를 고심 중이다.

이날 제명되지 않은 비례대표 의원에 대해서는 "수차례 의사를 확인하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고, 보좌진을 통해 의사를 확인해 이번 제명에서 제외했다"고 이동섭 의원은 설명했다.

발언하는 박주선
발언하는 박주선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발언하고 있다. 2020.2.18 yatoya@yna.co.kr

김동철 의원은 "정치는 국민보다 반발자국만 앞서가야 하는데 열발자국 앞서가려다가 파국을 맞게 됐다"며 "노선과 생각이 달라져 각자의 길을 가도록 풀어드리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하지만 큰 바다에서 다시 만나 크게 하나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승용 의원은 "비례대표 의원만을 당에 남겨두고 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비례대표 의원 제명 배경을 설명한 데 이어 거대 양당 정치 타파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제명된 의원 9명 전원에게 당 대표 명의의 공문을 보내 '인정 불가' 입장을 통보했다.

손 대표는 "의원총회의 비례대표 국회의원 제명 결정은 인정될 수 없다"며 "당적 변경 시 탈당으로 간주돼 국회의원직을 상실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윤리위원회의 '제명' 징계 의결과 의원총회의 3분의 2 찬성 절차를 모두 거쳐야만 국회의원인 당원을 제명할 수 있도록 한 당헌·당규를 언급하며 "이를 준수하지 않은 행위는 당헌·당규와 정당법 모두를 위반한 무효행위"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이날 제명의 적법성 여부를 가려달라는 유권해석 요청도 내놓은 상황이어서 향후 갈등이 예상된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