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노총 위원장 "사회적 대화에 들러리 역할 안 할 것"(종합)

송고시간2020-02-18 19: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취임 축하 방문한 경사노위 위원장에게 "사회적 대화 깨지는 것 두렵지 않아"

위촉장 수여하는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위촉장 수여하는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을 방문하여 김동명 신임 위원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0.2.18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김동명 신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이 18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에게 사회적 대화의 '들러리'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한국노총 회관에서 문 위원장을 만나 "사회적 대화가 깨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겠다"며 "당당하게 문제를 풀어가겠지만, 들러리를 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정부가 정책을 밀어붙이는 수단으로 사회적 대화를 이용할 가능성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앞으로 단기적인 성과에 조급해하지 않고 사회적 대화에 임할 것"이라며 "대화를 위한 대화, 성과에 매몰되는 대화는 하지 않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 위원장은 "사회적 대화로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며 "한국노총이 (사회적 대화의) 중심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한국노총이 빠지거나 소외되는 사회적 대화는 있을 수 없다"며 "의제를 정함에 있어서도 한국노총이 동의해야 의제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김 위원장의 취임 축하 인사차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경사노위 위원 위촉장도 전달했다. 한국노총 위원장은 경사노위 본위원회의 당연직 근로자위원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경사노위에 불참 중인 가운데 한국노총마저 등을 돌릴 경우 경사노위는 노사정이 주체로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를 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과 문 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면담에서 지역별, 업종별 사회적 대화를 활성화할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