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통령 특사로 UAE 간 임종석…정계은퇴 후 공식활동 주목(종합2보)

송고시간2020-02-18 18: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교 40주년 맞아 협력 강화 모색…한국형 원전 가동 앞두고 방문

임종석 UAE 특임외교 특별보좌관이 2019년 2월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 공식환영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종석 UAE 특임외교 특별보좌관이 2019년 2월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 공식환영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 간 협력 강화를 위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UAE를 방문한다.

외교부는 임종석 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을 단장으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이 18일부터 오는 20일까지 UAE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특사단은 올해 수교 40주년을 맞는 양국 관계를 한층 강화하기 위해 UAE 정부의 고위 지도자들을 만나 정치, 외교, 경제 및 국방 등 다방면에 걸친 양국 간 실질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양국 관계는 2018년 3월 문재인 대통령의 UAE 공식방문을 통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으며, 이전부터 협력해온 원전, 국방 외에 에너지, 반도체 등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왔다.

특히 원전 분야에서는 한국이 UAE에 수출한 바라카 원전 4개 호기 중 1호기가 곧 가동을 앞두고 있다.

UAE 연방원자력규제청(FANR)은 바라카 원전 1호기에 대한 운전허가를 전날 승인했으며, 이에 따라 바라카 원전 운영사 나와(Nawah)는 1호기에 곧 핵연료를 장전해 시운전을 거쳐 상업 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바라카 원전을 국가적 사업으로 추진해온 UAE 측에서 최근 이런 진전을 계기로 특사 파견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과 UAE는 원전을 처음 도입하려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제3국 원전시장 진출에 협력하기로 합의한 상태이기도 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올해 수교 40주년인 양국 관계는 매우 좋다"며 "특히 원전은 UAE와 우리의 중요한 협력사안 중 하나"라고 말했다.

특사단은 내년 10월 20일부터 약 6개월간 진행되는 '2020 두바이 엑스포'에 한국관을 운영하는 문제 등도 협의할 예정이다.

또 UAE가 올해를 '새로운 50년 준비의 해'로 선포한 가운데 향후 한국과 협력을 어떤 분야로 확대할지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사단은 청와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방사청 등 유관 정부 부처와 기관 관계자로 구성됐다.

이번 방문은 임 전 실장이 사실상 정계 은퇴를 선언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직함을 갖고 나선 활동이라 주목된다.

임 전 실장은 2019년 1월 8일 비서실장에서 퇴임하고, 같은 달 21일 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됐다.

그는 비서실장 시절부터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 등 UAE 고위급 인사들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는데 특보 자격으로 UAE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그는 지난해 11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불출마 및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고, 특보 자리도 곧 그만두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