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무성 "이언주 전략공천시 표심분열" vs 이언주 "구태막후정치"(종합)

송고시간2020-02-18 18: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신당 닻 올리자마자 공천 갈등 조짐…공관위 전략공천·우선추천 주목

김무성 "당이 원하면 호남·서울 어디든 험지 나갈 준비 돼 있다"

김무성 "공관위가 이언주 '부산 전략공천' 하면 표심 분열"
김무성 "공관위가 이언주 '부산 전략공천' 하면 표심 분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 김무성 의원은 18일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이언주 의원을 부산 중구영도구에 전략공천 한다면 지역 표심이 분열될 게 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의원회관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부산에서 한 번도 출마한 적 없는 이언주 의원에게 경선하라고 하는 것은 불공정하다'며 전략공천 가능성을 시사한 언론 인터뷰를 언급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러자 이언주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공관위도 아니면서 아직도 막후정치를 하려는 행태는 매우 심각한 구태정치"라며 맞받아쳤다.

이에 통합당이 닻을 올리자마자 지역구 내 공천 갈등 조짐이 감지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향후 공관위의 전략공천·우선추천 지역 선정 결과에 따라 기존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들과 통합당의 추가 예비후보들 간 공천 다툼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김 위원장의 발언이 중구영도구에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며 "현재 중구영도구에는 곽규택·강성훈·김은숙 예비후보 등이 뛰고 있는데 경선 기회를 박탈하면 정의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공정하게 분열되지 않는 분위기로 임해야 겨우 이길 수 있다. 그런데 전략공천을 한다면 중구영도구에서 곽규택 예비후보 등이 가만히 있겠나"라며 "이는 통합의 정신에도 어긋나는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김형오 위원장의 언론 인터뷰 발언을 꼬투리 잡는 것이 아니다"라며 "통합이 잘돼 상승 모드를 타고 있는 당에 파열음이 생기지 않도록 누구나 수긍할 공천 방침이 정해지길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자신의 총선 관련 거취에 대해서는 "이미 밝힌 대로 불출마 약속을 지키고 싶다. 그러나 당이 필요로 한다면, 어떤 험지라도 나가라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호남이든 서울 강북이든 어디든 좋다. 서울은 강북뿐 아니라 모두가 험지"라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국민께 알리고 한 표라도 우리에게 더 많이 오도록 하는 역할을 할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언주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 문제는 공관위 소관 사항이고, 불출마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다"며 "이것이야말로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퇴출당해야 할 구태의연한 행태로, 더이상 물의를 일으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쏘아붙였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을 겨냥해 "보수 진영의 분열을 일으키고 문재인 정권 창출에 큰 기여를 하셨다"며 "지역을 완전히 와해시켜 지역 민심을 엉망으로 만들어놓은 사람이 지역 민심에 대해 얘기하고 기득권을 주장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비꼬았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