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시아나항공, '비상경영' 선포…임원진 일괄 사표·급여 반납

송고시간2020-02-18 15: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 직원 대상 10일간 무급휴직 실시

'비상경영' 선포한 아시아나항공
'비상경영' 선포한 아시아나항공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작년 한일관계 악화와 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촉발된 경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의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사표를 제출하고 임원진은 직책에 따라 일부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사진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의 모습.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작년 어닝 쇼크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촉발된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8일 임직원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작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과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사표를 제출하기로 했다.

또 조직장을 포함한 모든 임원진은 회사의 경영 환경에 따른 고통 분담을 위해 사장은 40%, 임원 30%, 조직장 20% 등 직책에 따라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아시아나 노사, 공동 선언…'위기 극복에 한마음으로 동참'
아시아나 노사, 공동 선언…'위기 극복에 한마음으로 동참'

(서울=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창립기념일인 17일 오전 강서구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일반노조, 열린조종사노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2020.2.17 [아시아나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일반직, 운항승무직, 캐빈(객실)승무직, 정비직 등 모든 직종을 상대로 무급휴직 10일을 실시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공급좌석 기준 중국 노선 79%, 동남아시아 노선 25%를 축소한데 따른 조치다.

아울러 비용 절감을 위해 사내·외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예정됐던 창립 32주년 기념식과 창립 기념 직원 포상도 취소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향후 수익성과 직결되지 않는 영업 외 활동을 대폭 축소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17일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