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실업 데뷔' 심석희, 동계체전 쇼트트랙서 8년 만에 '금빛 질주'

송고시간2020-02-18 16: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시청 입단해 실업 선수로 변신…1,500m 통산 4번째 금메달

심석희 '힘찬 질주'
심석희 '힘찬 질주'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쇼트트랙 여자일반부 1500m 결승에서 심석희가 역주하고 있다. 2020.2.18 xanadu@yna.co.kr

(성남=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심석희(서울시청)가 8년 만에 나선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에서 1,500m 금메달로 '실업 데뷔 무대'를 화려한 금빛으로 장식했다.

심석희는 18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동계체전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37초725를 기록, 안세정(전북도청·2분38초227)을 0.502초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오륜중학교 시절인 2012년 대회 이후 무려 8년 만이자 자신의 통산 일곱번째 동계체전에 나선 심석희는 자신의 1,500m 종목 금메달을 4개(2009년·2011년·2012년·2020년)로 늘렸다.

한국체대를 졸업한 심석희는 지난달 2일 서울시청에 입단하면서 '직장인 선수'로 변신했다.

지난해 4월 발목과 허리 통증으로 2019-2020시즌 국가대표 2차 선발전 출전을 포기했던 심석희는 지난해 10월 제36회 전국남녀 대회 1,000m와 1,500m를 휩쓸었고, 지난해 11월 제35회 회장배 대회에서도 500m와 1,500m 우승을 맛봤다.

3개월여 만에 '대학생'에서 '실업 선수'로 변신한 심석희는 이날 동계체전 여자 1,500m 준결승 2조부터 경기에 나섰다.

심석희 '힘찬 질주'
심석희 '힘찬 질주'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쇼트트랙 여자일반부 1500m 결승에서 심석희가 역주하고 있다. 2020.2.18 xanadu@yna.co.kr

그는 레이스 초반 중위권을 유지하며 숨을 고르다가 8바퀴를 남기고 스피드를 끌어올린 뒤 같은 소속팀의 손하경과 함께 1, 2위 자리를 유지하며 2분58초77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에서도 심석희의 독주는 이어졌다.

7명이 다툰 결승전에서 심석희는 초반 선두권을 지키다 6바퀴를 남기고 가속에 나서면서 선두로 올라섰고,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금빛 레이스'를 완성했다.

미소짓는 심석희
미소짓는 심석희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쇼트트랙 여자일반부 15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심석희가 미소를 짓고 있다. 2020.2.18 xanadu@yna.co.kr

심석희는 20일 여자 1,000m에 출전해 '멀티 금메달'을 노린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