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유학생, 기숙사 방보다 많다…서울서만 1만4천명 수용 불가

송고시간2020-02-19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학들 "서울에 자취 중국인 유학생 2만명 넘을 것…지자체 시설 필요"

중국인 유학생 입국 앞두고 기숙사 방역
중국인 유학생 입국 앞두고 기숙사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서울 주요 대학 대부분이 중국인 유학생 전원을 기숙사에 수용할 여건이 안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서만 최소 1만4천명의 중국인 유학생이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려면 중국인 유학생 수용 문제에 대한 뚜렷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 '고등교육기관 국가별·학교별 외국인 유학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으로 중국인 유학생이 1천명 이상인 대학은 17곳이다.

경희대(3천839명), 성균관대(3천330명), 중앙대(3천199명) 등 세 학교는 중국인 유학생이 3천명이 넘었다.

한양대(2천949명), 고려대(2천833명), 동국대(2천286명), 건국대(2천284명), 국민대(2천59명) 등 다섯 곳은 중국인 유학생이 2천명대였다.

그다음으로는 한국외대(1천810명), 연세대(1천772명), 홍익대(1천694명), 숭실대(1천349명), 우송대(1천315명), 이화여대(1천304명), 단국대(1천139명), 서강대(1천129명), 상명대(1천81명) 순으로 중국인 유학생이 많았다.

교육부로부터 대학 정보공시 업무를 위탁받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정보공시센터는 '대학알리미' 사이트를 통해 각 대학의 기숙사에 방이 몇 개 있는지를 공개하고 있다.

이를 이용해 연합뉴스가 자체 분석한 결과, 중국인 유학생이 1천명 이상인 17개 대학 가운데 연세대·이화여대를 제외한 15곳(88.2%)이 기숙사 방 수가 중국인 유학생 수보다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 구분
기숙사
방 수
(A)
중국 학생 수
(B)

(A-B)
학부생 석사
과정
박사
과정
어학연수 기타연수
경희대 3004 3839 -835 2313 975 66 405 80
성균관대 2711 3330 -619 2360 383 100 345 142
중앙대 1300 3199 -1899 1808 614 105 608 64
한양대 1015 2949 -1934 1833 694 127 226 69
고려대 1331 2833 -1502 1723 215 77 776 42
동국대 755 2286 -1531 1164 563 50 444 65
건국대 1728 2284 -556 1498 402 40 292 52
국민대 629 2059 -1430 1474 180 100 229 76
한국외대 1652 1810 -158 1212 295 51 206 46
연세대 4210 1772 2438 707 345 121 535 64
홍익대 801 1694 -893 861 503 22 299 9
숭실대 805 1349 -544 1063 106 17 105 58
우송대 927 1315 -388 628 230 53 37 367
이화여대 2502 1304 1198 804 364 38 67 31
단국대 891 1139 -248 567 214 159 103 96
서강대 564 1129 -565 885 111 12 99 22
상명대 192 1081 -889 763 221 97
※ 출처 :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서비스, 대학알리미
* 2019년 4월 정보공시 기준

교육부는 중국인 유학생이 원할 경우 기숙사에 수용하고 '1인 1실 배정'을 원칙으로 하라고 대학에 안내했는데, 대학들은 교육부 가이드라인을 지키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기숙사가 가장 모자란 대학은 한양대였다. 한양대는 중국인 유학생이 2천949명인데 기숙사 방은 1천15개뿐이었다. 모든 중국인 유학생이 기숙사에 들어가고 싶어해도 1천934명은 수용할 수 없다.

같은 방식으로 계산해보면 중앙대는 약 1천900명, 고려대·동국대·국민대는 약 1천500명의 중국인 유학생을 수용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학교들도 기숙사 방이 중국인 유학생 숫자보다 수백 개 부족했다.

중국인 유학생 1천명 이상인 서울 소재 대학 15곳의 기숙사 방 부족분을 모두 더해보면, 약 1만4천명은 수용하지 못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여기에 중국인 유학생이 1천명 미만인 나머지 서울 소재 대학들 통계를 합치고, 기숙사 대신 자취를 선택한 중국인 유학생이 상당수인 점까지 고려하면, 기숙사 바깥에 거주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인 유학생 숫자는 더 늘어나게 된다.

대학들이 기숙사 시설 전체를 유학생 격리 공간으로 활용하는 것도 아니다. 서울 시내 대학들은 대부분 기숙사의 일부 동만 격리 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서울의 한 대학 관계자는 "지방에서 올라온 우리나라 학생도 있으니까 기숙사 일부만 격리 공간으로 활용할 수밖에 없다"면서 "중국인 유학생의 20∼30%도 채 수용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시내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총 3만5천152명이다. 대학 관계자들은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하는 중국인 학생이 최소 2만명, 많으면 2만5천명 이상일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교육부는 대학에 가이드라인을 배포해 "학교 밖에 거주하는 유학생에게는 입국 후 14일간 등교 중지 방침과 감염병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외출 자제 및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예방수칙을 (전화·문자 등으로) 매일 1회 이상 안내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대학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각 대학 관리 책임으로 떠넘기지 말고, 지방자치단체 보유 시설을 중국인 유학생 임시 거처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한 대학 관계자는 "서울에서만 시설 여러 곳이 필요한 상황인데, 정부는 중국인 유학생을 별도 시설에 수용하는 게 외교 문제 등 때문에 부담스러운 모양"이라며 "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점점 늘어나는 만큼, 정부가 빨리 나서서 지자체 시설에 수용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부 중국인 유학생 대책은 (CG)
교육부 중국인 유학생 대책은 (CG)

[연합뉴스TV 제공]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