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출렁다리·꽃밭 등 새 단장' 한탄강 재인폭포 9월 문 연다

송고시간2020-02-19 06: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탄강 재인폭포
한탄강 재인폭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길이 150m짜리 출렁다리 등 새롭게 단장한 경기 연천 한탄강 재인폭포가 9월께 문을 연다.

연천군은 86억원을 들여 8월 말까지 '재인폭포 공원화' 사업을 벌인 뒤 9월께 개장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재인폭포 공원화 사업은 관광자원 확충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관광 명소 중 하나인 재인폭포에 출렁다리, 산책로, 전망대, 꽃밭 등의 관광시설을 갖추는 것이다.

출렁다리는 하천을 가로질러 길이 150m·폭 2m 규모로, 재인폭포를 전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다.

연천군은 지난해 17억원을 들여 갈수기에도 폭포에 일정량의 물이 흐르도록 유수 공급시설 설치공사를 했다.

이용객 편의를 위해 버스 25대와 승용차 140대가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도 갖춘다.

연천군은 공원화 사업이 완료되면 임진강·한탄강 주상절리, 태풍전망대, 호로고루성 등 주변 관광시설과 함께 시너지효과를 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자연경관이 우수한 지역 자원을 활용한 시설로 경기북부의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를 차질없이 진행해 9월에는 관광객이 새롭게 단장한 재인폭포를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탄강 재인폭포는 18.5m의 절벽에서 물이 쏟아지며 장관을 연출, 연간 13만6천명의 관광객이 찾는 연천군의 관광 명소 중 하나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