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주열 총재 업무추진비는 연 5천300만원…4년전의 절반

송고시간2020-02-19 06: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무식 참석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시무식 참석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지난 1월 2일 시무식에 참석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의 수장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씀씀이를 갈수록 줄이고 있다.

19일 한은에 따르면 이 총재는 2019년 한 해 동안 판공비, 접대비 등 업무추진비로 총 5천343만원을 썼다.

2014년 4월 임기를 시작한 그의 2015년 업무추진비(9천555만원)와 비교하면 4년 새 절반 가까이 줄어든 셈이다.

전임 김중수 총재는 2010년에 1억원을 넘게 쓰기도 했지만 이 총재 임기에 들어서는 지출이 대략 매년 1천만원씩 줄고 있다.

지난해 이 총재의 업무추진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경조사비였다. 경조사 236회에 총 2천360만원, 1회당 10만원꼴이다.

이밖에 정책추진 관련 회의와 자문에 1천206만원(43건), 유관기관과의 협의 848만원(28회), 통화정책 홍보를 위한 행사와 회의에 929만원(28회)을 썼다.

4년 전과 비교해 가장 많이 달라진 부분은 경조사비다. 당시만 해도 경조사 한 번에 14만원씩 썼지만 일명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청탁금지법이 제정되면서 10만원꼴로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업무추진비 지출이 줄어든 데에는 청탁금지법 시행이 제일 컸다"며 "유관기관과의 회의, 행사를 상대적으로 검소하게 치른 점도 배경"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가 업무추진비를 줄이고 있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2019년 2천636만원)보다는 많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