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크루즈선 코로나19 감염 88명 또 확인…총 542명(종합2보)

송고시간2020-02-18 21: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승선자 14.6% 감염…미검자 1천307명 중 추가환자 발생 가능성

내일부터 음성판정 승선자 크루즈선서 내리도록 할 예정

요코하마항 정박 日크루즈선(CG)
요코하마항 정박 日크루즈선(CG)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호준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일어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연일 감염자가 쏟아지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후생성)은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8일 추가로 88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중 65명은 발열이나 기침 등의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자다. 일본인은 35명이다.

이에 따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후 이 유람선에서 코로나19 감염자로 판명된 승선자는 무증상자 254명을 포함해 총 542명으로 늘었다.

이는 승객 2천666명, 승무원 1천45명 등 승선자 3천711명의 14.6%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날 신규 감염자로 판명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88명과 와카야마(和歌山)현과 도쿄도(東京都)에서 확인된 각각 3명, 아이치(愛知)현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1명을 포함해 일본 내 전체 감염자는 현재까지 615명이 됐다.

NHK는 중국 외의 기타 지역에서 발생한 환자 수는 총 988명이라며 일본 내 환자 수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고 전했다.

후생성은 이날까지 유람선 승선자 2천404명의 검사를 마쳤다고 밝혀 나머지 1천307명 중에서 추가 감염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일본 당국은 감염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19일부터 음성판정으로 나온 승선자를 하선토록 할 예정이다.

지난 15일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해 있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5일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해 있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관련,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후생상)은 18일 각료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 전원의 검체를 채취했다며 음성으로 나오면 19일부터 하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토 후생상은 전체 승객의 하선 완료 시점으로 21일을 예상하고 있다면서 음성 판정자는 원칙적으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감염자와 같은 선실을 쓴 사람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더라도 건강 상태를 더 관찰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하선이 늦춰질 전망이다.

일본 당국은 승무원도 음성으로 판정되면 하선을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승무원의 하선 여부는 크루즈 선사(카니발 코퍼레이션)의 재량에 맡기기로 했다.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의 한국 국적 승선자 중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본인 희망에 따라 한국 정부가 급파한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편으로 19일 오전 하네다공항을 거쳐 귀국길에 오른다.

일본 하네다 공항 도착한 한국 정부 전용기
일본 하네다 공항 도착한 한국 정부 전용기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8일 오후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 한국 정부가 급파한 전용기가 착륙해 있다. 2020.2.18 sewonlee@yna.co.kr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