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청자가 찜한 TV] 드라마가 이렇게 무서워도 돼? '방법'

송고시간2020-02-19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랑의 불시착' 마지막까지 1위 지키며 종영

드라마 '방법'
드라마 '방법'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그저 흉내만 낸 그럴듯한 장르극이 아니다. 영화나 다름없는 '진짜'가 안방극장에서 펼쳐졌다.

19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2월 둘째 주(2월 10일∼2월 16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하단 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tvN 월화드라마 '방법'이 신규 진입해 5위를 기록했다. CPI 지수는 231.4.

'방법'은 수위 묘사에서 이전까지 방송됐던 다른 장르극들과 차원을 달리한다. 1회 마지막 장면, 중진일보 부장 김주환(최병모 분)이 거대한 힘에 눌려 죽어있는 모습은 일본의 공포 만화가 이토 준지의 작품에서나 볼 법한 특유의 기괴한 표현으로 시청자로부터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낳았다.

천만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집필한 대본의 세계관과 소재 또한 독특하다. 극 중 인간을 죽일 수 있는 '방법'(謗法)은 일부에게만 주어진 초능력으로, 한자 이름과 사진, 소지품이 있어야 한다. '방법'에 대한 이런 구체적인 설정은 세계관을 든든히 지탱하는 동시에 초자연적인 오컬트가 현실 세계의 스릴러와 결합할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준다. 이는 극에서 방법 능력을 지닌 10대 소녀 백소진(정지소)과 정의로운 사회부 기자 임진희(엄지원)의 똘똘 뭉친 활약으로 표현된다.

이러한 독특함 때문에 '방법'은 안방극장에서 흔치 않은 웰메이드 장르극으로 보이지만, 이것이 외려 진입장벽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오컬트 자체가 호불호가 강한 장르라 대중 친화적이지 않다는 게 문제다. 국내 TV 드라마 중 성공 사례를 찾아보면 2018년 OCN에서 방송한 '손 더 게스트(the guest)' 정도다.

그럼에도 '방법'은 김용완 감독의 연출과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 덕분에 몰입감이 상당한 편이다. 푸근한 서민 아저씨 같은 인상의 성동일은 '인간의 탈을 쓴 악귀' IT 기업 포레스트 회장 진종현으로, 영화 '기생충'에서 순수한 여고생이었던 정지소는 '방법'에선 복수를 꿈꾸는 무표정한 소녀로 변신한다.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vN '사랑의 불시착'은 종영하는 주까지 뜨거운 화제성을 지키며 3주 연속 CPI 지수 1위를 차지했다.

작품성이나 완성도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갈리지만, 현빈과 손예진의 로맨스 호흡은 이론의 여지 없이 완벽했다.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팬들은 두 배우 간 열애설을 제기할 정도로 여운을 쉽게 떨쳐내지 못하는 모양새다.

2위는 시청률 30% 돌파를 목전에 둔 TV조선 예능 '미스터트롯'이, 3위는 식품기업 장가를 향한 박새로이(박서준)의 복수가 본격 시작된 JTBC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가 차지했다.

[시청자가 찜한 TV] 드라마가 이렇게 무서워도 돼? '방법' - 3

☞ CPI 지수 = 지상파 방송 3사와 종합편성채널, 기타 케이블 방송 등에서 프라임 시간대 방송하는 드라마, 연예·오락, 음악, 인포테인먼트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인기도를 파악하는 지표다. 주간 단위로 프로그램 관련 3가지 실측 데이터(주요 포털 6개사 직접 검색자 수, 소셜미디어 버즈량, 7개 주요 동영상 플랫폼 내 프로그램 무료 동영상 주간 조회 수)를 200점 기준 표준점수로 환산해 평균을 산출한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