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생충, '이탈리아의 아카데미'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송고시간2020-02-19 00: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스카 탄력받는 '기생충'…북미 상영관 1천개 돌파 (CG)
오스카 탄력받는 '기생충'…북미 상영관 1천개 돌파 (CG)

[연합뉴스TV 제공]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랑스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과 미국 아카데미 작품상을 휩쓴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이탈리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다비드 디 도나텔로'(David di Donatello) 외국어영화상도 거머쥐었다.

이탈리아에서 그 권위를 인정받는 도나텔로에서 한국 영화가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ANSA 통신에 따르면 기생충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그린북'(피터 패럴리), '조커'(토드 필립스), '더 드레퓌스 어페어'(로만 폴란스키) 등의 작품을 누르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조커 등은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도 올라 기생충과 경쟁했던 영화다.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은 이탈리아어권 영화 이외의 작품 가운데 선정된다.

주최 측은 "외국어영화상 선정 투표가 아카데미 시상식 이전에 종료됐기 때문에 아카데미 수상 결과가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1956년 첫 시상 이래 6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도나텔로는 이탈리아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조각가 도나텔로의 유명 작품인 다비드상에서 그 명칭이 유래됐다.

미국 아카데미와 같은 기준·방식으로 각 분야 수상작을 낸다.

앞서 이탈리아 출신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이 연출한 영화 '유스'(Youth)에서 소프라노 조수미씨가 부른 주제가 '심플 송'(Simple Song)이 2016년 주제가상을 받은 바 있다.

기생충은 이탈리아 전역에 개봉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등 현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