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삼성 임직원 입국·스마트폰 등록 금지할 수도" 경고

송고시간2020-02-19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내 갤럭시스토어 제한에 "징벌적 조처…화웨이와 협력 강화" 압박

이란 테헤란 시내의 전자제품 매장
이란 테헤란 시내의 전자제품 매장

[테헤란=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 임직원의 입국과 이 회사의 스마트폰을 이란 내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등록을 금지할 수 있다고 이란 정보통신부의 고위 관리가 18일(현지시간) 말했다.

삼성전자가 미국의 제재를 피하려고 이란 시장에서 발을 빼고 서비스를 축소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징벌적 조처'를 하겠다는 것이다.

모하마드 자파르 나낙카르 이란 정보통신부 법무국장은 이날 이란 국영 프레스TV에 "삼성전자에 대한 일련의 조처가 준비됐다"라며 이렇게 경고했다.

프레스TV는 이런 조처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전용 앱을 이용할 수 있는 갤럭시스토어 서비스를 이란에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기로 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발표됐다고 보도했다.

현재 이란에서는 갤럭시스토어의 무료앱만 내려받을 수 있고 유료앱은 최근 서비스가 중단됐다. 그간 삼성전자는 이란 국내 결제 시스템과 연결해 이란 내 사용자도 유료앱을 살 수 있도록 했지만 현재는 이를 통해 결제할 수 없다.

이란 언론에서는 갤럭시스토어의 무료앱도 다음달부터 서비스가 중단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또 중동 일부 언론은 삼성전자가 이달 말부터 이란에 스마트폰을 수출하지 않기로 했다는 보도를 하기도 했다.

나낙카르 국장은 "삼성전자가 갤럭시스토어에서 앱을 다시 판매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이에 대응한 조처를 할 수 있는 법적인 방법이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의 갤럭시스토어 서비스 제한으로 이란의 앱 개발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삼성전자가 재고하지 않으면 중국 화웨이, 샤오미와 더 협력하는 대안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의 스마트폰 시장은 연 1천만대 정도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최고 50% 정도로 추산된다.

철거되는 테헤란의 삼성전자 매장 간판
철거되는 테헤란의 삼성전자 매장 간판

[함샤리 온라인]

이란 내 가전제품 시장에서도 성공을 거둔 삼성전자는 2018년 8월 복원된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핵심 부품 수입이 극히 제한되면서 지난해 말부터 현지 조립 생산도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헤란 시내에서는 삼성전자의 가전제품 판매장의 간판이 현지 업체인 '삼전자'로 바뀌는 추세다. 삼전자는 삼성전자의 제품을 조립·생산하고 유통을 담당하는 협력사였다.

부품 수입 제한으로 삼성전자의 제품을 생산하지 못하게 되자 중국에서 부품을 수입해 자체 상표로 판매하기 위해서다.

앞서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삼성전자의 간판이 철거되는 사진과 함께 "미국의 제재에 동참해 이란을 떠나는 외국 회사가 다시 이란으로 되돌아오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하는 글을 올렸다.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에 적대적인 대응을 한 것은 처음은 아니다.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참가 선수단에게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이 선물로 증정됐지만 이란 선수단에게는 유엔 제재를 이유로 지급되지 않았다.

이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결정이었지만 이란 당국은 주이란 한국대사를 소환해 항의했다.

또 이란 검찰이 삼성전자 테헤란 지사의 책임자를 소환하고 세무조사를 언급하면서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압박했다.

hsk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