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제유가 제자리…'안전자산' 금값 7년만에 1천600달러 돌파

송고시간2020-02-19 06: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국제유가는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과 같은 배럴당 52.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51.15달러까지 미끄러졌다가 지난 14일 마감가와 같은 수준에서 장을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28분 현재 배럴당 0.07%(0.04달러) 오른 57.7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코로나19가 글로벌 경제에 미칠 우려가 국제유가의 최대 변수 가운데 하나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금 가격은 2013년 이후 약 7년 만에 처음으로 온스당 1,600달러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1%(17.20달러) 급등한 1,603.60달러를 기록했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