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도 돌풍' 블룸버그 "월스트리트 규제 강화"…진보색채 보완?

송고시간2020-02-19 06: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0.1% 금융거래세'도 공약…"뉴욕시장 당시 입장서 돌변" 비판도

대선 후보 경선 유세 나선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대선 후보 경선 유세 나선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선레이스에서 '중도온건' 대표주자로 급부상한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금융규제를 강화하는 공약을 내놨다고 미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적 금융정보·미디어 그룹인 블룸버그통신을 창업해 막대한 부(富)를 창출한 블룸버그는 월스트리트 금융권과 깊은 유대관계를 맺어온 후보로 꼽힌다는 점에서 다소 '예상밖 카드'로도 읽힌다.

블룸버그가 내놓은 금융시장 공약은 각종 금융규제를 강화하고 금융거래 세금을 도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우선 '볼커룰'(Volcker rule)과 미 금융소비자보호국(CFPB)을 비롯한 각종 금융규제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불커룰은 은행의 고위험 투자를 제한하는 규정으로, 2008년 금융위기 직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도입됐다가 최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완화된 상태다.

은행권 위험 관리를 담당하는 재무부 금융조사국의 예산도 늘리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블룸버그는 0.1% 세율의 금융거래세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금융거래세는 주식과 채권 등 모든 금융상품에 적용된다.

그밖에 국책모기지 업체인 패니메이와 프레디맥을 통폐합해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도 내놨다.

블룸버그는 성명에서 "금융시스템이 대부분의 미국인을 위하는 방식으로 작동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런 방안들은 민주당 대선주자 중에서 진보성향이 강한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의 공약과 엇비슷하다고 CNBC 방송은 평가했다.

막대한 자금력을 앞세워 중도진영 대안 후보로 자리매김한 블룸버그로서는 이번 금융공약을 통해 '진보 색채'를 보완하면서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으로 외연을 확대하려는 포석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블룸버그가 자신의 뿌리 격인 월스트리트와 거리를 두면서 민주당의 풀뿌리 기반인 학생층과 소수자 진영을 대변하겠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블룸버그가 지난 2002~2013년 뉴욕시장으로 재임할 당시와는 입장이 달라졌다고 경제매체 CNBC 방송은 꼬집었다. 당시 블룸버그는 미국 기업의 경쟁력에 부정적이라며 금융규제 강화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