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리뉴 감독 "팔 골절 손흥민, 이번 시즌 복귀 확신 못 해"

송고시간2020-02-19 07: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흥민, 애스턴 빌라전서 오른팔 골절돼 이번 주 수술받을 예정

수술 후 회복에 2개월 정도 소요 예상…시즌 막판 복귀할 수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부상 상태를 밝히는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부상 상태를 밝히는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포르투갈) 감독이 오른팔 골절상을 당한 손흥민의 '시즌 아웃'에 대한 걱정을 토로했다.

모리뉴 감독은 RB 라이프치히(독일)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20일 오전 5시)를 하루 앞둔 19일 영국 런던 외곽의 엔필드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의 이번 시즌 복귀를 확신하지 못한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16일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경기에서 킥오프 30여초 만에 빠른 드리블로 역습에 나서던 순간 중앙 수비수 에즈리 콘사와 강하게 충돌한 뒤 오른손으로 땅을 짚으면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오른팔에 심한 통증을 호소한 손흥민은 아픔을 참고 풀타임을 뛰면서 멀티골을 기록,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결승골 기뻐하는 토트넘 손흥민
결승골 기뻐하는 토트넘 손흥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토트넘은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오른팔 골절 소식과 더불어 이번 주에 수술대 위에 오른다고 발표했다.

2017년 6월에도 한국 축구 대표팀의 일원으로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에 나섰다가 공중볼 다툼 과정에서 넘어지다가 오른팔로 땅을 짚은 뒤 '전완골부 요골 골절'을 당한 바 있다.

2017년 카타르 원정 때 오른팔 골절상으로 깁스를 한 손흥민
2017년 카타르 원정 때 오른팔 골절상으로 깁스를 한 손흥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손흥민은 당시에도 수술을 받은 뒤 그라운드 복귀까지 2개월이 소요됐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부상 상태를 정확하게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골절상인 만큼 회복에 3년 전과 비슷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4월에나 복귀가 예상된다.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이 5월 17일 열리는 상황에서 손흥민은 시즌 막판 복귀할 가능성도 있다.

모리뉴 감독 역시 손흥민의 회복 기간이 짧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면서 이번 시즌 복귀 가능성에 비관적인 태도를 취했다.

그는 손흥민의 팔 골절에 대해 "어제 나쁜 소식을 접했다. 첫 번째는 우리 가슴을 아프게 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우리 팀을 깨뜨리는 것이었다"라며 "마음을 추스르고 남은 선수들과 함께 경기에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홍보 담당관이 낙관적이라서 손흥민이 시즌 막판 2~3경기 정도 뛸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그의 예상이 맞기를 희망한다"라며 "하지만 나는 손흥민의 복귀에 대해 생각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아쉬워했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