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보증권 "코로나19 여파로 한은 2월 금리인하 가능성"

송고시간2020-02-19 08: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 1월 17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오전 중구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 결정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월 17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오전 중구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 결정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교보증권[03061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 지속으로 한국은행이 2월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유효하다고 19일 진단했다.

백윤민 연구원은 "최근 이주열 한은 총재의 매파적 발언으로 2월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약화했다"며 "발언 배경에는 제한적 통화정책 여력, 금리 인하 부작용, 경제지표 확인 후 통화정책 결정에 나서도 늦지 않다는 판단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경제지표들은 코로나19 불확실성이 확대하기 전까지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그러나 코로나19 이슈 확대로 1월에 금융통화위원회가 내린 국내 경기평가는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경제 심리 위축과 실물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려운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정부도 경기 방어에 좀 더 적극적인 액션이 필요함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백 연구원은 "2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1.00%로 25bp(1bp=0.01%포인트)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을 유지한다"며 "추경 편성까지 시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하면 2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ric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