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코로나19 감염 단 한명도 없지만…절대 긴장 늦추면 안돼"

송고시간2020-02-19 08: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접경지역 철도 통제하며 소독 강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중국과 러시아 등 주변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북한이 자국 내 유입을 막기 위해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물론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단 한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절대로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감염증의 위험성이 대단히 크고 왁찐(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못한 조건에서 전염병 상식을 잘 알고 개체위생을 잘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상세한 '예방·소독 매뉴얼'을 제시했다.

기침·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손수건으로 가리고, 사람 간 접촉 시 1m 이상의 거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람이 밀집하는 장소를 되도록 피하고 실내 환기를 잘해야 한다며, 면역력 강화를 위한 운동과 휴식의 중요성도 거듭 피력했다.

또 "야생동물을 절대로 식용으로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그 밖의 육류나 가금류를 날 것으로 섭취하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고 권했다.

치료와 관련해서도 항생제는 코로나19에 효과가 없고 약물 부작용만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식초 역시 소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한 점도 눈에 띈다.

보건 인프라가 열악한 북한에서 상당수 주민이 효능이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에 의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신문은 이날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 등 10여건의 기사를 싣고 국내·외 예방 사업 현황 및 주변국 발병 현황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1면에는 전원 마스크를 착용한 동대원은하피복공장과 평양체육기자재공장 근로자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실었다.

마스크 낀 북한 체육기자재공장 근로자들
마스크 낀 북한 체육기자재공장 근로자들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한 사진으로, 평양체육기자재공장 근로자들이 내부에서 마스크를 착용한채 회의를 하고 있다. 2020.2.19[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방역중인 북한 피복공장
방역중인 북한 피복공장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한 사진으로, 동대원은하피복공장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2.19[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강원도인민병원에서는 "외래·입원 환자들이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 "입원실들에 대한 공기갈이와 함께 쑥 태우기, 문손잡이 소독 진행" 등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회급양관리소에서는 식당 내부와 집기류에 대한 소독과 실내 환기를 강조하면서 식당 종사자들에 대해 정기검진을 하고 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에 따르면 평양수산물백화점에서는 입구에 체온측정기를 설치해 손님과 종사자들을 상대로 체온을 측정하는 등의 예방책을 시행 중이다.

백화점과 식당 종사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게 함으로써 "손님들 모두가 심리적 안정을 찾게 됐다"고 주장했다.

'국경역'인 개천철도국 관할 신의주·만포청년역에서도 "전염병이 전파될 수 있는 주요 통로"라는 자각 아래 방역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이 매체는 소개했다.

특히 평양으로 진입하는 길목에 위치한 평안남도에서는 지역 간부와 근로자를 비롯한 전 주민을 대상으로 외출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선전매체 '메아리'가 전했다.

(Eng cc) '평양 사수' 나선 북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설 사실일까?

유튜브로 보기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