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오늘까지 코로나19 감염자 없어…긴장 늦추면 안돼"(종합2보)

송고시간2020-02-19 21: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문들, 날것 섭취·식초 소독 'NO' 깨알당부…마늘즙 장려도

오춘복 북한 보건상, 연일 "코로나19 감염자 없다"
오춘복 북한 보건상, 연일 "코로나19 감염자 없다"

(서울=연합뉴스) 오춘복 북한 보건상이 "다행히 오늘까지 아직은 우리나라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자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19일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밝혔다. 2020.2.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수윤 기자 = 중국과 러시아 등 주변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북한이 자국 내 유입을 막기 위해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오춘복 북한 보건상은 19일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현재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다행히도 오늘까지 아직은 우리나라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자가 나타나지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조금이라도 방심해두거나 각성을 늦춰 한두 명의 감염자라도 발생한다면 이것이 큰 재앙적인 후과(결과)로 번져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주민들에 대한 검병검진 사업을 철저히 진행하여 발열 증상이 있는 사람은 철저히 의료상 확진을 받아서 비상방역지휘부의 통일적인 지휘 밑에 격리하고 해당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한의 보건복지부 장관에 해당하는 오 보건상은 지난 16일부터 나흘 연속 조선중앙TV에 출연하며 주민들의 경각심을 고취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왁찐(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못한 조건에서 전염병 상식을 잘 알고 개체위생을 잘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방역 활동에 전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특히 "침습 경로 차단을 위한 규율과 질서에 누구나 절대복종해야 한다"면서 검병검진 강화와 의심환자 격리, 자발적인 신고를 주요 예방책으로 나열했다.

이어 "제멋대로 행동하려고 하는 현상을 드세게 장악 통제해 누구도 국가적 비상방역체계에서 빠져나가지 못하게 강한 규율을 세워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Eng·中文) '전염병과의 투쟁' 선포한 북한 "주민들 정신 못 차렸다" 호통

유튜브로 보기

보건 인프라가 열악한 북한에서 상당수 주민이 효능이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에 의존하고 있는 정황도 포착됐다.

노동신문이 이날 소개한 '예방·소독 매뉴얼'은 항생제가 코로나19에 효과가 없고 약물 부작용만 초래할 수 있다는 등 의학상식과 맞지 않는 내용이 포함됐다.

"식초 역시 소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 주민들이 소독약 대신 식초를 사용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체육연구원 체육의학연구소가 선수들이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도록 "그들의 면역력을 높여주기 위해 마늘즙 흡입을 비롯한 고려의학(한의학)적인 예방치료도 정상적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역중인 북한 피복공장
방역중인 북한 피복공장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한 사진으로, 동대원은하피복공장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2.19[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minaryo@yna.co.kr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