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베 정권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8년 연속 차관급 파견 방침

송고시간2020-02-19 09: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일방적 주장에 힘 싣기…한일관계에 악재

독도
독도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지방자치단체 행사에 8년 연속 차관급 인사를 파견할 전망이다.

19일 아사히(朝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일본 영토문제 담당상은 오는 22일 시마네(島根)현 마쓰에(松江)시에서 열리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기념식에 정부 대표로 후지와라 다카시(藤原崇) 내각부 정무관이 출석한다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시마네현은 독도가 시마네현에 속한다고 1905년 2월 22일 고시한 것을 기념해 2005년에 조례로 '다케시마의 날'의 지정했다.

시마네현은 매년 2월 22일 무렵에 연구자나 일본 국회의원 등을 초청해 한국의 영토 주권에 어긋나는 주장을 반복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고 있다.

다케시마의 날 행사는 지방자치단체 등이 주최하는 행사로 초기에는 일본 중앙 정부 인사가 참석하지 않았다.

2019년 2월 22일 일본 시마네현 마쓰에시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2월 22일 일본 시마네현 마쓰에시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2012년 12월 아베 총리가 재집권한 직후인 2013년 2월부터 차관급 인사인 정무관이 출석해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일방적 주장에 힘을 싣고 있다.

보도대로라면 올해로 8년 연속 정무관이 이 행사에 출석하게 되며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는 재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에토 담당상은 "새로운 형태로 뭔가 확실하게 내세울 전략이 결정된 것도 아니다. 내가 간다든지 부(副)대신이 간다든지 시도를 하려고 생각했으나 아직 나오지 않았으므로 예년대로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솔직한 마음"이라고 전날 회견에서 설명했다.

앞서 일본 여야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일본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 연맹'은 에토 담당상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출석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