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골프광 쿼터백 로모, PGA 2부투어 도전

송고시간2020-02-19 10: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월 개막하는 베리텍스 뱅크 챔피언십에 스폰서 초청 출전

로모의 벙커샷.
로모의 벙커샷.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골프에 단단히 꽂힌 전직 미국프로풋볼(NFL) 스타 쿼터백 토니 로모(미국)가 이번에는 미국프로골프(PGA) 2부투어인 콘페리 투어에 도전장을 냈다.

로모는 오는 4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레인저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콘페리 투어 베리텍스 뱅크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스폰서 초청으로 출전권을 받았다.

지금까지 PGA투어 대회에는 4차례 출전했던 로모가 콘페리투어 대회에는 처음 출전한다.

그는 2018년 콘페리투어 퀄리파잉스쿨에 응시했지만, 1차 관문을 통과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공식 핸디캡이 +0.4인 로모는 스폰서 초청으로 PGA투어 대회에 4번 출전해 모두 컷 탈락했으나 끊임없이 프로 골프 대회에 도전하고 있다.

작년에는 PGA투어 세이프웨이 오픈 1라운드에서 2언더파를 쳐 컷 통과가 기대되자, 예정됐던 NFL 경기 해설도 포기할 뜻을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번에 출전하는 콘페리 투어 베리텍스 뱅크 챔피언십 개최지 알링턴은 로모에게 고향이나 다름없다.

그는 댈러스 카우보이스에서 13년 동안 NFL 선수로 뛰었다. 알링턴은 댈러스와 붙어 있는 근교 도시다.

로모는 "미래의 PGA투어 선수들과 겨루게 돼 설렌다"면서 "더구나 내 뒷마당에서 열리는 대회라 많은 팬이 응원하러 올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kh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