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원 거주 추가 확진자는 20번째 환자의 11살 딸"(종합)

송고시간2020-02-19 11: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국 첫 초등생 환자…수원시 "지난 2일부터 자가격리"

보름간 3차례 검사 때는 음성, 격리해제 하루 앞두고 양성 판정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방역당국이 19일 확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5명 중 경기 수원시에 거주하는 1명은 20번째 확진자의 11살 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첫 초등생 사례이자 가장 어린 확진 환자로 집계됐다.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 붙은 병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 붙은 병원

[촬영 홍기원]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장안구 천천동에서 자가격리 중이던 11세 여자 초등학생이 감염증 확진 환자로 판정됐다"며 "20번째 확진 환자(42세 여성, 한국인)의 딸이자 15번째 확진 환자(43세 남성, 한국인)의 조카"라고 밝혔다.

염 시장은 "이 환자는 15번째 확진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2일부터 자가격리를 시작했다가 지난 5일 20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로 재분류돼 격리 기간이 연장됐던 상태"라며 "전날 미열 증상이 발생해 검체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초등생 환자의 경우 방학 기간인 데다 자가 격리 중이어서 이동 동선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수원시는 전했다.

앞서 이 환자는 격리 기간 중인 보름여 동안 세 차례 진행한 검체 검사 결과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당초 정해진 격리 해제 시점은 오는 20일로, 이 환자는 해제를 만 하루 남짓 앞두고서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대구 한방병원·호텔·교회 찾은 31번 환자…접촉자 총 166명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수원역환승센터 방역하는 관계자들
수원역환승센터 방역하는 관계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확진 판정 후 분당서울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20번 환자도 이날 딸이 입원한 분당서울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들 가족은 지난달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15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감염이 시작됐다.

15번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자가격리 상태였던 지난 1일 격리 수칙을 어기고 처제인 20번 환자와 식사를 했고, 이후 20번 환자도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염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재난 안전상황실에서 열린 긴급대책 회의에서 "확진 환자는 우리 시의 감염병 통제 체계 안에 있었지만, 다른 지역에서 감염원이 파악되지 않은 확진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긴장을 늦추지 말고, '과잉대응'이라는 우리 시 기조에 맞춰 지역사회 감염에 철저하게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