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형재 예비후보 "'컷오프 됐다'는 허위보도, 사과·정정해야"

송고시간2020-02-19 11: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최형재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일부 지역 언론사의 보도를 '허위사실'로 규정하고 사과와 정정 보도를 요구했다.

최형재 예비후보 "악의적 허위보도 멈춰 달라"
최형재 예비후보 "악의적 허위보도 멈춰 달라"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최형재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9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지역 언론의) 악의적 허위보도를 멈추고 해당 언론사는 사과와 정정 보도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0.2.19

그는 19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제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의 심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지역 모 신문사 기자는 제목에 전주을이 저를 제외한 '2배수 경선지역으로 결정했다'고 허위 사실을 보도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 다른 신문사도 '민주 전주을 경선…최형재 컷오프'라는 소제목을 붙이며 제가 공관위 심의 단계에서 컷오프됐다고 단정 짓는 허위사실을 보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대체 왜, 어떤 근거로 제가 컷오프됐다는 허위기사가 보도됐는지 참담하다"며 "이는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며 당원과 시민을 농락한 해당 언론사들은 그 배경이 무엇인지 밝히고 사과 및 정정 보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예비후보는 "보이지 않는 검은 손의 농간이 있다"면서 "단 한 번도 네거티브 선거운동을 하지 않은 저의 진정성과 노력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해당 언론사 2곳은 지난 18일 오후 홈페이지에 '민주당 전주을 이상직-이덕춘 경선 결정', '민주당 전주을 경선 이상직·이덕춘 2파전'이란 제목으로 오보를 냈다.

현재 전주을 선거구에선 민주당 이덕춘·이상직·최형재 예비후보가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