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쏘카 "법원이 미래의 편에 서줬다"…'타다 무죄' 판결 환영

송고시간2020-02-19 11: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법원, 타다 합법 판단...이재웅 쏘카 대표 무죄
법원, 타다 합법 판단...이재웅 쏘카 대표 무죄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가운데)와 타다 운영사 VCNC 박재욱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받은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승차공유서비스 타다의 모기업인 쏘카는 19일 법원이 타다가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린 데 대해 "법원이 미래의 편에 서준 것"이라며 반겼다.

쏘카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이 이재웅 쏘카 대표와 VCNC 박재욱 대표, 각 법인 등에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내린 직후 입장문을 내 "법원이 미래로 가는 길을 선택해주셨다"며 "법과 제도 안에서 혁신을 꿈꿨던 타다는 법원의 결정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로 달려간다"고 밝혔다.

이어 "타다의 새로운 여정이 과거의 기준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의 기준을 만들어가는 데 모든 기술과 노력을 다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쏘카는 또 "기술과 데이터로 더 많은 사람이 공유하는 가치를 만들어가는 플랫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사람과 사회를 연결하는 플랫폼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타다는 더 많은 이동 약자들의 편익을 확장하고, 더 많은 드라이버가 행복하게 일하는, 더 많은 택시와 상생이 가능한 플랫폼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쏘카
쏘카

[쏘카 제공]

y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