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몽구 현대차 회장,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서 물러난다(종합)

송고시간2020-02-19 16: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등기임원으로 회장 역할 지속"…정의선, 곧바로 넘겨받지 않을듯

모빌리티 사업목적에 추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김동규 기자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놓고 미등기 임원이 된다.

현대차 이사회는 19일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정몽구 회장 임기는 다음 달 16일 만료된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몽구 회장은 미등기임원으로 기존과 동일하게 경영 전반을 총괄하는 회장으로서 역할을 지속한다"며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는 것이라는 추측에 선을 그었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 겸 그룹 회장을 맡은 뒤 경영을 진두지휘하며 현대·기아차를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로 키워냈다.

품질경영과 현장경영 철학을 뚝심있게 밀어붙여 경쟁력을 끌어올렸으며 그룹 연구개발(R&D) 총본산인 남양연구소를 설립해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

세계 주요 지역에 현지공장을 건설하며 도전해 빠른 성장을 일궈냈고 국내 부품업체들과 함께 진출해 동반 성장을 추구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Automotive Hall of Fame)에 한국인으로 처음으로 헌액된다.

다만, 서울 삼성동 한전부지 매입 결정을 두고 무리한 투자라는 논란을 빚기도 했고 비자금 조성과 횡령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는 등 그림자도 남겼다.

이제 관심은 다음 달 19일 주주총회 후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을 넘겨받을지에 쏠린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현대차그룹 지휘봉을 넘기는 과정은 이미 상당부분 진행됐다.

2018년 9월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했고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012330] 대표이사를 맡으며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이사회 의장직 계승도 시기가 언제냐일 뿐 자연스런 수순으로 예상돼왔다.

만 82세(1938년생)인 정 회장은 80대에 접어들면서는 공식 행보는 거의 하지 않았고 이사회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기아차 제공]

그러나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번에 바로 이사회 의장에 오르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LG 구광모 회장은 이사회 의장을 겸하고 있지만 그룹 총수가 의장을 맡지 않은 사례도 많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주주총회에서 정관을 변경해 사업 목적에 모빌리티 등 기타 이동수단과 전동화 차량 등의 충전 사업을 추가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작년 초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시무식을 처음 주재하며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지원업체로 전환 계획을 발표한 뒤 그에 맞춰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또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AI, 보틱스, PAV(개인용 비행체, 신에너지 분야 등 미래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025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을 세웠다.

현대차는 이번 이사회에서 재경본부장인 김상현 전무를 신규 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현대비앤지스틸을 제외한 모든 현대차그룹 상장 계열사들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등기이사에 두고 있다"며 "미래 분야 투자를 통해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수익성 최우선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기아차도 이날 이사회에서 사내이사 주우정 전무와 사외이사 김덕중, 김동원 이사 재선임 안건 등을 의결했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