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생명보험사도 4월부터 보험료 5∼10% 인상

송고시간2020-02-20 06: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생명, 예정이율 0.25%P 인하…다른 생보사도 인하 예정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손해보험업계에 이어 생명보험업계도 보험료 인상에 나섰다. 인상 시기는 4월부터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032830]은 4월 1일부터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내리기로 했다.

예정이율은 보험사가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를 굴려 보험금을 지급할 때까지 거둘 수 있는 예상 수익률이다.

예정이율이 낮아지면 같은 보험금을 받더라도 가입자가 내야 할 보험료는 늘어난다. 통상 예정이율이 0.25%포인트 내리면 보험료는 5∼10%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생명[088350]도 4월부터 예정이율을 인하할 예정이다. 교보생명도 4월에 0.25%포인트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농협생명은 상품별로 0.25∼0.5%포인트 조정하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다.

생보업계가 이같이 예정이율을 내리면서 보험료 인상에 나서는 것은 저금리 장기화로 실적 악화가 심화하고 있어서다.

특히 한화생명이 저금리 직격탄을 맞았다.

한화생명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72억원으로 전년보다 87.2%나 급감했다. 시장금리 하락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이 늘어난 탓이다.

변액보증준비금은 변액상품의 최저사망보험금 또는 연금 등을 최저보증하기 위한 준비금으로, 주가가 하락하거나 금리가 하락하면 적립해야 하는 규모가 커져 그만큼 순이익이 감소한다.

보험료인상(일러스트)
보험료인상(일러스트)

제작 박이란

자회사인 한화손해보험[000370]이 적자 전환한 점도 한화생명 순익에 악영향을 미쳤다. 한화생명은 한화손보 지분을 51.36% 보유하고 있다.

업계 1위인 삼성생명 역시 지난해 실적이 부진했다.

당기순이익이 9천774억원으로 전년 대비 41.3% 감소했다.

2018년 발생한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익(7천900억원)과 삼성증권·카드 지분 손상차손(3천360억원) 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당기순이익 감소율은 19.2%로 떨어진다.

하지만 삼성생명도 금리 하락 영향에 따른 변액보증 손익이 악화한 영향에 당기순이익이 2012년(9천843억원) 이후 7년 만에 1조원을 밑돌게 됐다.

올해 생보업계 경영 여건은 녹록지 않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세계 경제가 휘청이며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에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금리가 반등하지 않는 이상 생보업계의 실적이 구조적으로 개선되기 어렵다.

한 생보업계 관계자는 "금리에 민감한 생보산업이 경기 침체 장기화로 어려움에 빠져 있다는 점이 통계적으로도 나타나고 있다"며 "향후에도 저금리 기조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돼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