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광삼 방심위원, 미래통합당 공천 신청…'공정성 훼손' 논란

송고시간2020-02-19 18: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심위의 핵심 가치는 '공정성'…전 위원 "면접은 정치활동 아니다" 주장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현직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이 4·15 총선에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로 신청하면서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전광삼 방심위원은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구광역시 동구갑에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비공개 공천을 신청했다"며 "비공개로라도 공천을 신청하지 않겠냐는 당 내부 인사들의 권유가 있었다"고 밝혔다.

전 위원은 서울신문 기자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당시 대통령 홍보수석비서관실 춘추관장을 역임했고, 19·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에 공천 신청을 한 적이 있다.

전 위원은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추천으로 2018년 1월 방심위 상임위원으로 임명됐고, 임기는 내년 1월 29일까지다.

전광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
전광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

[방심위 제공]

전 위원의 통합당 공천 신청을 놓고 방심위의 공정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방심위는 방송의 공공성 유지를 위해 방송 내용 등을 심의하는 기관으로, 공정성 확보가 핵심 가치이기 때문이다. 특정 정당에 공천을 신청한 인사가 위원으로 재직하고 있으면 방심위 심사의 공정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는 의미다.

전 위원은 특히 당원은 방심위 심의위원이 될 수 없다는 법률 때문에 통합당에 입당하지 않은 채 공천 신청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전 위원은 "공천이 될지 안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방심위원을 그만둘 수 없다"며 "당적이 없기 때문에 법적 절차에서도 문제가 없다. 면접 그 자체가 정치 활동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이날 예정됐던 대구 동구갑 공천 면접은 하루가 미뤄져 20일에 진행되고, 전 상임위원은 면접에 참여할 계획이다.

방심위는 전 위원의 공천신청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즉답을 피했다.

방심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 위원과 직접 이야기하지 못했기 때문에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아 답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