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 폐쇄…중국인 환자 심정지 상태로 실려와

송고시간2020-02-19 20: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병원 측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조사 중"…결과 오늘 밤늦게 나올 듯

양산부산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에 심정지 상태의 중국인 환자가 실려 와 병원 측이 이후 응급실을 폐쇄했다.

양산부산대병원은 19일 오후 6시부로 응급실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4시께 심정지 상태의 한 중국인 환자가 119구급차로 응급실에 실려 왔기 때문이라고 병원은 설명했다.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지만, 환자는 아직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환자의 여행 경력 등을 확인하지 못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예방 차원에서 응급실을 일단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병원 관계자는 "성별, 연령 등 환자 개인정보는 알려줄 수 없다"면서도 "환자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는 이날 밤늦게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