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공관위 "원칙·방향 흔들기 시도에 유감…엄중 경고"

송고시간2020-02-19 22: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언주·이혜훈 겨냥한 듯…공천 심사서 불이익 주는 방안도 거론

공천심사 결과 브리핑장 들어서는 김형오
공천심사 결과 브리핑장 들어서는 김형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9일 오후 지금까지의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 들어서고 있다. 2020.2.1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9일 공천 관련 논란을 일으킨 일부 의원을 향해 공개 경고장을 날렸다.

공관위는 이날 밤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일부에서 우리 공관위의 원칙과 방향을 흔들려는 시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며 "이는 공관위의 혁신공천, 공정 공천, 이기는 공천을 훼손하려는 중대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의 관행과 이해관계를 벗어나지 못한 채 책임과 헌신을 망각하는 일부의 일탈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한다"며 "다시 반복될 경우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도자료에는 경고 대상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새로운보수당 출신 이혜훈 의원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대표 출신 이언주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들에 대한 공천 심사에서 경고 사실을 반영해 불이익을 주는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언주 의원의 경우 최근 김형오 공관위원장으로부터 '부산 전략공천'과 관련해 자신의 의사를 타진 받았다고 언론과 인터뷰한 점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관위의 공정한 공천을 방해하고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라는 것이다.

실제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부산에 출마해 본 적이 없는 이언주 의원에게 경선을 붙인다고 하면 응하겠느냐"고 말한 자신의 최근의 언론 인터뷰가 거론되자 "그런 취지로 말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이혜훈 의원은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이 공천 과정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다는 취지의 유승민 의원의 메시지 내용을 언론에 노출한 책임이 있다고 공관위는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의원은 해당 메시지를 김 위원장 측에 항의성으로 보낸 뒤 이혜훈 의원에게 그대로 공유했고, 이 의원의 휴대전화 화면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며 내용이 일반에 공개됐다.

공관위는 이 의원이 의도적으로 '공관위 흔들기' 일환으로 메시지 내용을 노출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