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천주교 대구대교구 2주간 미사 중단…"성당 내 모임도 안 돼"

송고시간2020-02-19 21: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천주교 대구대교구 2주간 미사 중단
천주교 대구대교구 2주간 미사 중단

(서울=연합뉴스)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19일 대구·경북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내달 5일까지 2주간 미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2020.2.19 [천주교 대구대교구 홈페이지 캡처] (끝)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19일 대구·경북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내달 5일까지 2주간 미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코로나 19사태가 확산된 뒤로 천주교 일선 교구가 미사를 중단하기는 대구대교구가 처음이다.

대구대교구는 이날 홈페이지에 긴급지침을 내 "교구 내 성당과 기관, 학교, 수도회, 그밖에 한티성지와 성모당, 관덕정과 같은 성지에서는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를 일단 2주간 동안(3월 5일까지) 드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신자들은 이 기간동안 가정 기도에 충실할 것이며, 주일미사 대신 대송(代誦)을 바친다"고 안내했다.

대구대교구는 "사목회의나 레지오를 비롯한 제 단체 회합 등 성당에서 예정된 모든 집회를 중지하는 등 일절 성당 내에서 모임을 가지지 않는다"며 "'재를 머리에 얹는 예식' 등 재의 수요일 전례를 생략하는 대신 단식과 금육의 의무를 지키고 참회의 정신으로 사순시기를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재의 수요일은 그리스도의 수난을 기억하는 사순시기 첫날을 말한다. 이날 미사 때는 참회의 뜻으로 사제가 재를 머리에 얹는 '재의 예식'을 올린다.

대구대교구는 "교구에서는 이번 감염증 확산의 정도를 지켜보고 추후 지침을 다시 통보할 것"이라고 알렸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